정치

뉴시스

윤석열 측 "문준용에 또 공공지원금, 수상하지 않나"

양소리 입력 2021. 09. 21. 13:16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지방자치단체 예산 70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수상하지 않은가"라고 물었다.

윤석열 캠프의 김인규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 작품을 전시하며 지자체 예산 70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문준용에 공공예산 지원 2년간 2억원 넘어"
"세계적인 아티스트? 실적이라도 있어야 해"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시민들에게 추석 명절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1.09.19.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지방자치단체 예산 70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수상하지 않은가"라고 물었다.

윤석열 캠프의 김인규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 작품을 전시하며 지자체 예산 70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김 부대변인은 "양구군의 재정자립도는 8.1%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전국 지차체 평균인 45%에 한참 못미친다"며 "그럼에도 양구군은 10억여원의 금액을 특정 단체와 수의계약을 맺었고, 이 중 약 7000만원이 문씨에게 배정됐다"고 했다.

그는 "문준용씨가 미디어 아트계에 세계적인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받는 것인가"라며 "문씨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다고 하는데 그가 외국에서 평가받을만한 어떤 실적이라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청와대가 '세계적'이라고 말하면 국민은 군말없이 믿어야 하는건가"라고 거듭 의구심을 표했다.

김 부대변인은 "문씨가 지난 2년 반동안 공공예산으로 지원받은 액수는 총 2억184만원이라고 한다. 코로나로 전시할 기회가 사라져 수입이 거의 없는 예술인들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정부 지원금으로 고작 몇백만을 손에 쥐는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 마음은 또 어떨까"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는 안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며 "(국민은) 문씨에 대한 지자체·기관 등의 지원 과정에서 '대통령의 아들'이란 점이 작동했는지 국민은 궁금해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씨에 대한 이런 지원이 한번도 아니고 여러번 이뤄지고 있으니 수상하지 않은가"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