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데일리안

"엄마 바지 스키니진, 우린 안 입어"..Z세대는 태우고 버린다

이지희 입력 2021. 09. 21. 18:43

기사 도구 모음

유행은 돌고 돈다지만 이렇게까지 비난을 받으며 뒤안길로 간 패션이 있었을까.

한 때 스키니진을 즐겨 입었던 세대들도 과거를 회상하며 "여성 건강을 해치는데 일조하긴 했다" "어떻게 입고다녔는지 의문이다" "보기만 해도 답답하다" "스키니진 유행은 안왔으면 한다" "스키니진 입고 여성질병 다 걸렸었지" "유행와도 절대 안 입고싶다" 등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행은 돌고 돈다지만 이렇게까지 비난을 받으며 뒤안길로 간 패션이 있었을까. 한 때 각선미를 뽐내기에 제격이었던 바지 '스키니진'을 두고 1996년 이후 태어난 'Z세대'들이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틱톡

지난해부터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M세대 vs Z세대'란 게시물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Z세대들은 '스키니진 반대(No Skinny Jeans)'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스키니진을 버리거나 불태우는 영상을 촬영해 올리며 자신들의 생각을 행동으로 거침없이 드러냈다.


한 해외 누리꾼은 스키니진 여러 벌을 쓰레기통에 던져넣는 영상을 올리며 "스키니진은 M세대의 산물"이라며 "촌스러운 옛날 디자인"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국내에서도 지난 5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스키니진을 아기들이 요샌 엄마바지라고 한다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된 바 있다. 2006년즈음 시작된 스키니진의 유행을 겪었던 2030세대가 이젠 부모가 되면서 자녀들과 패션 세대차이를 실감하게 된 것.


당시 스키니진 유행의 정점에 있었던 소녀시대도 최근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세월의 흐름을 느끼게하 는 아이템'으로 스키니진을 언급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Z세대가 많이 이용하는 SNS 틱톡에서 이용자들은 스키니진을 두고 "딱 달라붙어 불편하다" "몸매가 드러나면서 활동성이 떨어진다" "땀이 차고 통풍도 전혀 안 된다"며 혹평했고, 이에 공감하는 이들이 많았다.


한 때 스키니진을 즐겨 입었던 세대들도 과거를 회상하며 "여성 건강을 해치는데 일조하긴 했다" "어떻게 입고다녔는지 의문이다" "보기만 해도 답답하다" "스키니진 유행은 안왔으면 한다" "스키니진 입고 여성질병 다 걸렸었지" "유행와도 절대 안 입고싶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유행은 돌고 도니까 스키니진 또 오긴 할 것 같네요" "태우기까지 해야 하나" "원래 그 윗세대 사람들 건 촌스럽다 여기지 않나" 등 의견을 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미국의 의류학자 엠마 맥클랜던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스키니진에 대한 논쟁은 계급과 나이, 사회적 위치나 젠더 등 다양한 이슈와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스키니진 광고는 비정상적으로 마른 몸을 강조해 왔다"며 "Z세대는 옷에 맞춰 다이어트한다는 고정관념을 거부한다"고 분석했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