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이재명 "집값 올린 당사자" vs 이낙연 "사실 밝히면 될 일"

백운 기자 입력 2021. 09. 21. 20:09 수정 2021. 09. 21. 22:24

기사 도구 모음

정치권에서는 오늘(21일)도 대장동 개발을 둘러싸고 여러 말들이 오갔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보수언론과 야당에 편승하지 말라며 사과를 요구하자, 이낙연 전 대표는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지 말고 국민께 설명하라고 맞받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치권에서는 오늘(21일)도 대장동 개발을 둘러싸고 여러 말들이 오갔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보수언론과 야당에 편승하지 말라며 사과를 요구하자, 이낙연 전 대표는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지 말고 국민께 설명하라고 맞받았습니다.

백운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오늘 오전과 오후 두 차례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향해 "보수언론과 부패야당의 음해적 정치공세에 편승하지 말라"며 "공식 사과가 어렵다면, 유감 표명이라도 하라"고 썼습니다.

이 전 대표가 '일확천금'이라는 표현을 쓰며 특정 업체 이익이 너무 크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자신에게는 부동산 등락을 정확히 예측할 능력이 없다"며, "부동산 정책을 잘못해 집값 폭등으로 예상 개발이익을 두 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가 할 말은 아니"라고 이 지사는 주장했습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도 SNS를 통해 "문제를 저에게 돌리지 말고, 국민과 당원께 설명하라"며 "아무리 경선 국면이지만,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을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는 것은 원팀 정신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이 지사를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는 광주와 전남 권리당원들의 온라인 투표가 오늘 시작됐는데, 이번 주말로 예정된 최대 승부처 호남 경선을 앞두고 양측 신경전도 거세진 모양새입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이 지사에게 날을 세웠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 지사가 진실규명 요구는 뭉개고 이 전 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건 기이한 행동이라고 꼬집었고, 유승민 캠프는 "애초 경기주택도시공사 등에 의뢰했다면 탈이 나지 않았을 사업"이라고 주장하며 "동문서답하지 말고 관련 자료부터 신속하게 제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유지영 JTV, 영상편집 : 최혜영, CG : 강유라)   

백운 기자cloud@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