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김종민 "대장동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잘못하면 대선판 흔들려"

송주용 입력 2021. 09. 21. 20:15 수정 2021. 09. 21. 21:1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철저한 수사 촉구
사업자 선정·사업구조·커넥션 의혹 등 지적
"이재명계, 대장동 개발사업 자체를 변호하지 말라"
"자칫 잘못하면 대선판 흔들려..LH 사태 보라"
"부동산 개발로 천문학적 수익 개인에게 돌아가선 안돼"
"철저한 수사하고 재발 방지 대책 내놔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 "정치가 아니라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언론보도로만 보더라도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한둘이 아니다"라며 "잘못하면 대선판이 흔들릴 수도 있는 문제"라고 우려했다.

무엇보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사업자 선정과정부터 사업 구조 및 사업 결과, 정계 및 법조계 인사들과의 연루 의혹 등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정공법으로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장동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이날 김 의원은 SNS를 통해 '대장동 의혹'에 대해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 간 유불리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잘못하면 대선판이 흔들릴 수도 있는 문제다. LH가 보궐선거 향방을 갈랐듯이 대장동에서 이번 대선의 명운이 갈라질지도 모른다"며 "정치적으로 대응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부동산 개발로 미심쩍은 개인에게 수천억원의 돈이 돌아갔다. 이재명 후보가 관련되어 있지 않다 하더라도 대장동 개발 자체가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건 해서는 안될 말"이라며 "국민적 의혹은 조사하고 규명하고 가야 한다. 이재명 후보도 '국민의힘 게이트'라면서 '적폐 카르텔'이 뒤에 있다고 수사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사업자 선정 의혹·커넥션 의혹 등 조사해야"
그러면서 김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각종 의혹을 조목조목 언급했다.

우선 '사업자 선정 의혹'을 지적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수 천억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진 A씨의 본업이 기자인 만큼 "부동산 개발 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이 가족과 지인들과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수천억의 수익을 올렸다는 건 납득이 안된다"며 부동산 적폐 카르텔이 뒤에 있는 것인지, 개발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와 불법이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으로 개인에게 천문학적 수익을 안겨준 '대장동 개발사업'의 사업구조를 꼬집었다.

김 의원은 대기업이나 전문 부동산 개발업체가 아닌 신생 개인회사가 수천억 수익을 올린 점을 언급하며 "업무협약 내용과 절차에서 불법이나 특혜가 없었는지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유동규 당시 경기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내부 문제제기를 묵살했다는 증언도 있다"며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권순일 대법관 등 정계·법조계 실력자들과의 커넥션 의혹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권순일 전 대법관이 매월 2000만원이나 되는 돈을 받았다"며 "로펌도 아니고 대기업도 아니고 방산업체도 아니고 주주가 한두명인 부동산 개발회사, 개인회사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이어 "돈은 냉정하다. 백만원도 이유없이 오가는 법이 없다"며 "하물며 매월 2000만원이라면 뭔가 대가가 있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무엇보다 "불법은 없었는지 조사해야 봐야 한다"며 "이재명 후보와 관련이 없더라도 이 자체로 심각한 의혹이다. 이런 일 막으려고 우리가 검찰개혁도 하고 사법개혁도 하자고 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재명계, 대장동 개발사업 자체를 변호하지 말라"
이날 김 의원은 해당 의혹을 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재명계 의원들의 태도 역시 지적했다. 이재명계 의원들이 장문의 글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자체를 변호하고 있지만 민주당 의원들이 '부동산 개발사업'을 변호해선 안된다는 뜻이다.

김 의원은 "그 업체와 (대장동 개발사업) 진행 절차를 왜 우리 민주당 의원들이 감싸야 하는가"라며 "나중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생겨서 LH같은 사태가 벌어지면 우리 민주당도 그 쓰나미에 같이 쓸려가고 싶은건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천억의 부동산 개발 수익이 미심쩍은 개인에게 돌아갔다. 그 과정 곳곳에서 불법이나 특혜의 그림자가 어른거리고 있다"며 "천문학적인 돈을 번 문제의 그 업체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거라도 장담할 수 있나. 사업 진행과정에서 문제의 업체와 담당 공무원 사이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거라고 확실할 수 있나"라고 질타했다.

■"정공법으로 대응하자"
김 의원은 이번 '대장동 의혹'에 대해 정치적 대결이 아닌 수사를 통한 정공법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자칫 잘못 대응하면 대선 판도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라며 "민주당의 대선 명운을 좌우할 수도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또 "만일 이재명 후보에게 문제가 있다면 이재명 후보 한 사람으로 끝날일이 아니다. 문제는 이재명 후보가 결백하다 해도 끝나는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라며 "혹 무슨 문제가 생기더라도 민주당 전체가 오해받지 않도록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치공세하지 말고 철저하게 수사해서 밝히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 해결책을 내봐야 한다. 부동산 개발로 이런 식의 천문학적 수익이 개인에게 돌아가는 건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