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이낙연의 반격 "이재명, 제가 아니라 국민 보고 정치하라"

김나경 입력 2021. 09. 21. 22:45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과' 촉구에 대해 "제가 아니라 국민과 당원을 바라보고 정치하라"고 21일 되받아쳤다.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이 전 대표가 '허위 주장'을 했다며 유감 표명을 요구한 데 대해 "국민과 당원께 (진실을) 설명하라"고 맞선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지사님, 문제를 저 이낙연에게 돌리지 마시고 국민과 당원께 설명하시라"고 날을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대장동 허위주장 유감표명하라"
이낙연 "저를 끌어들여 내부싸움 하는 건
원팀 정신 거슬러.. 국민 보고 정치하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왕빌딩에서 뉴스1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1.9.18/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과' 촉구에 대해 "제가 아니라 국민과 당원을 바라보고 정치하라"고 21일 되받아쳤다.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이 전 대표가 '허위 주장'을 했다며 유감 표명을 요구한 데 대해 "국민과 당원께 (진실을) 설명하라"고 맞선 것이다.

후보들이 직접 나서 말을 주고 받으면서 오는 25~26일 호남 지역 경선을 앞두고 양측 간 신경전도 심화하는 모양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지사님, 문제를 저 이낙연에게 돌리지 마시고 국민과 당원께 설명하시라"고 날을 세웠다.

이 지사가 이 전 대표를 향해 "대장동 사업을 오해하고 있다. 부화뇌동하지 말라"고 촉구한 지 몇 시간 만에 직접 반격에 나선 것이다.

이 전 대표는 "많은 국민과 당원이 의구심을 갖고 계신다. 그 의구심이 신뢰로 바뀔 때까지 겸손하고 정확하게 설명하시면 될 일"이라며 이 지사를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사업 관련 사실관계를 밝히라며 역공에 나섰다. 그는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의 악의적 공격에 대해서는 함께 맞서 싸울 것"이라며 "(하지만)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을 저를 끌어들여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고 공격하는 건 원팀 정신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의 '사과 촉구'가 원팀 정신을 거스르는 '내부 싸움'이라는 주장이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 측을 거듭 비판하며 정권 재창출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이 지사 측이 시도하는 프레임이 현혹되는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는 계시지 않으리라 믿는다"며 "저는 누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든, 국민의힘 후보를 꺾고 4기 민주정부를 출범시키는 역사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겨냥해 "저 이낙연이 아니라 국민과 당원을 바라보고 정치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 전 대표 측이 보수 언론과 야당에 편승해서 대장동 개발 관련 '허위 주장'을 펼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 측이 대장동 개발에 대해 흑색 선전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추석 연휴에도 이재명-이낙연 캠프는 연일 대장동 개발 관련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20만 표심이 걸린 호남 경선(25~26일)을 목전에 두고서다.

이재명 캠프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국민의힘 토건 게이트'라고 규정, 이 전 대표에게 "마타도어를 중단하고 진실을 직시하라"고 주장한다.

반명 이낙연 캠프는 이 지사 측이 의구심을 풀 만한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며 대장동 개발 관련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245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1.9.17/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이낙연 #대장동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