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文대통령 "韓 접종 절반이 화이자, 가장 신뢰"..불라 회장 "기여 뿌듯"

김상훈 기자,조소영 기자 입력 2021. 09. 22. 00:25 수정 2021. 09. 22. 01:57

기사 도구 모음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화이자 백신은 지금 한국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백신"이라며 "화이자의 기여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뉴욕 시내 한 호텔에서 진행된 불라 회장과의 접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의 접종자 가운데 절반 정도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 방문 중 면담.."화이자 차질없는 공급 덕에 인구 70% 1차 접종 완료"
얀센 외 모더나·노바백스 등 주요 글로벌 제약사 대표 모두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 총회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 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21/뉴스1

(뉴욕=뉴스1) 김상훈 기자,조소영 기자 =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화이자 백신은 지금 한국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백신"이라며 "화이자의 기여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뉴욕 시내 한 호텔에서 진행된 불라 회장과의 접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의 접종자 가운데 절반 정도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화이자는 올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또 중요한 기업이 됐다. 인류를 팬데믹에서 구하고 있다"며 "이 훌륭한 성과에 대해서 축하와 함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이자가 올해 한국에 백신을 예정대로 차질없이 공급해 준 덕분에 한국 국민들도 지난주 인구 70% 1차 접종을 마칠 수가 있었고, 다음 달 말까지 인구 70% 2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라며 "접종 대상을 더 확대해 접종률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화이자가 한국과 이스라엘 간의 백신 스와프가 성사될 수 있게 협력해준 데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이에 불라 회장은 화이자가 수십년 간 한국에 기지를 두고 운영돼 왔다면서 "한국 화이자에 있는 저희 동료들은 한국이 경제적 성과를 이루고 또 방역에 성공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점에 대해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와 화이자 간의 이러한 강력한 협력 관계는 수십 년이 됐지만 지금 코로나로 인해서 더 강력한 관계가 형성이 되고 있다"며 "대통령님과 한국 국민들을 위해서 더 긴밀한 협력을 해 나가고 저희가 갖고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불라 회장을 접견함으로써 얀센을 제외한 주요 글로벌 백신 개발사 대표들을 모두 면담하게 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한국에서 노바백스 대표를, 5월 한미 정상회담 계기 방미해서 모더나 대표를 각각 만난 바 있다. 6월에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계기 유럽 순방 기간 중 아스트라제네카 대표와 큐어백 대표(화상)를 각각 면담했다.

award@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