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종전선언' 카드 또 빼든 文대통령.. "국제사회 힘 모아달라"

신민경 입력 2021. 09. 22. 11:3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 카드를 다시 한 번 꺼내들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다섯번째로 이뤄진 이날 연설에서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미사일 도발 언급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 카드를 다시 한 번 꺼내들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다섯번째로 이뤄진 이날 연설에서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남북의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이다. 이러한 점을 감안할 때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이라는 과감한 제안을 내놓을 적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읽힌다.

이어 문 대통령은 "두 해 전, 이 자리에서 전쟁불용과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을 한반도 문제 해결의 세 가지 원칙으로 천명했고 지난해에는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했다"며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으로부터 미사일이 잇따라 발사되는 등 도발이 지속되는 점에 대해선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신민경 기자 radio@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