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자신문

베스트텍,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가입..미래 지능형 과학실 확대 보급

안수민 입력 2021. 09. 22. 12:02 수정 2021. 09. 22. 15:17

기사 도구 모음

메타버스 기업 베스트텍(대표 서우승)은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가입해 메타버스 기반 에듀테크 확대 보급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서우승 대표는 "비대면 수업이 확대됨에 따라 학생들의 실습수업을 보장하기 위한 효과적인 콘텐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참여한 기업과 협력을 추구하는 동시에 XR 기반의 의료 교육·시뮬레이션을 위한 실감형 콘텐츠 개발 프로젝트도 참여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텍이 개발한 실감형 콘텐츠

메타버스 기업 베스트텍(대표 서우승)은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가입해 메타버스 기반 에듀테크 확대 보급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가상융합경제 발전전략 일환으로 디지털 뉴딜을 실현하고 메타버스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민간이 과제(프로젝트) 기반으로 주도하고 정부가 뒷받침하는 협의 체계다.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을 비롯해 많은 유관기관과 협회가 참여하고 있다.

베스트텍은 확장현실(XR) 기반의 지스페이스, 증강현실(AR)교육 플랫폼 '머지(Merge) EDU', 디바이스에 상관없이 3D 콘텐츠를 체험 학습할 수 있는 '에듀스페이스 교육 플랫폼' 등을 지원하며 미래 지능형 과학실 보급에 나서고 있다. 회사는 최근 아산 영인 초등학교에 지능형과학실 구축 등 미래 지능형 과학실 확산을 위한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 과제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을 진행 중이다. 미래학교 4대 핵심요소인 △저탄소 에너지 자급을 지향하는 그린학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지능형 교실 등 설립을 진행하고 있다.

서우승 대표는 “비대면 수업이 확대됨에 따라 학생들의 실습수업을 보장하기 위한 효과적인 콘텐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참여한 기업과 협력을 추구하는 동시에 XR 기반의 의료 교육·시뮬레이션을 위한 실감형 콘텐츠 개발 프로젝트도 참여한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