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외교부 OSCE 亞회의 참석 "안보위협과 도전, 공동 대응방안" 논의

이종윤 입력 2021. 09. 22. 14:26

기사 도구 모음

외교부는 박장호 국제기구협력관이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아시아 회의에 참석, 새로운 안보위협과 도전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22일 밝혔다.

OSCE는 정치·군사안보, 경제·환경안보 등을 포함하는 포괄안보 개념에 기초한 유럽-대서양 국가 간 안보협력기구로 이번 아시아 회의는 OSCE와 아시아협력동반자국이 주요 안보 이슈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회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 협력관 '공중보건 과잉 집행, 인권 침해 소지, 보건인력 여성 역할 주목' 밝혀

박장호 외교부 국제기구협력관이 20~21일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결합) 방식으로 개최된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아시아 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외교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외교부는 박장호 국제기구협력관이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아시아 회의에 참석, 새로운 안보위협과 도전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이 참여한 이번 회의는 20~21일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결합) 방식으로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서 박 협력관은 "각국의 공중보건 조치가 건강권·생명권 등 인권 보호에 핵심적이지만 과잉 집행될 경우 사생활, 결사집회·이동의 자유 등 인권을 침해할 소지가 있다"며 "이주민들이 이런 인권 침해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며, 전 세계 보건 인력 다수를 차지하는 여성의 역할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OSCE는 정치·군사안보, 경제·환경안보 등을 포함하는 포괄안보 개념에 기초한 유럽-대서양 국가 간 안보협력기구로 이번 아시아 회의는 OSCE와 아시아협력동반자국이 주요 안보 이슈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회의다.

한국은 1994년부터 일본 등과 함께 OSCE 아시아협력동반자국 자격으로 참여해왔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초국경 조직범죄 대응 강화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경제·환경 협력 강화 △인권과 공중보건에 대한 각국의 경험을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