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미성년자 성매매·불법촬영.. '성 문제' 軍 장교 3년간 14명 파면

이정한 입력 2021. 09. 22. 16:01

기사 도구 모음

군부대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모범을 보여야 할 장교들의 기강 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성범죄·성비위로 파면된 육·해·공군 장교는 총 14명이다.

올해 사례를 보면 해군 소속 A 대위는 미성년자와 성매매를 한 뒤 신체 동영상을 찍어 전송하게 했다.

공군 소속 B 중위는 반년간 다섯 차례 성매매하고, 총 45회에 걸쳐 무단으로 상대방의 신체를 촬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군부대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모범을 보여야 할 장교들의 기강 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성범죄·성비위로 파면된 육·해·공군 장교는 총 14명이다.

2019년 5명에 이어 2020년에는 4명이 파면됐다. 올해는 6월까지 5명이 성범죄·성비위로 파면된 상태다. 

올해 사례를 보면 해군 소속 A 대위는 미성년자와 성매매를 한 뒤 신체 동영상을 찍어 전송하게 했다. 공군 소속 B 중위는 반년간 다섯 차례 성매매하고, 총 45회에 걸쳐 무단으로 상대방의 신체를 촬영했다.

조 의원은 “군 당국은 군 기강에서부터 경계 태세에 이르기까지 우리 군의 문제가 무엇인지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