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현대百, 충주 사과·홍천 전통주 판로 지원

박한신 입력 2021. 09. 22. 17:00 수정 2021. 09. 23. 01:26

기사 도구 모음

현대백화점은 서울시가 운영 중인 지역 간 교류 플랫폼 '상생상회'와 손잡고 '온라인 상생 프로젝트'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시 상생상회에 입점한 중소 농가와 소상공인에게 식품 전문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을 통해 판로 지원을 하는 방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백화점은 서울시가 운영 중인 지역 간 교류 플랫폼 ‘상생상회’와 손잡고 ‘온라인 상생 프로젝트’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시 상생상회에 입점한 중소 농가와 소상공인에게 식품 전문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을 통해 판로 지원을 하는 방식이다. 백화점의 노하우를 살려 위생·마케팅 컨설팅도 지원한다.

이번 온라인 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현대백화점은 이달 24~30일 현대식품관 투홈을 통해 과수화상병(화상균에 의해 과수가 타들어가는 병)으로 생산량이 줄어든 충북 충주시의 사과, 전통 방식으로 강원 홍천군 양조장에서 생산한 전통주를 판매한다. 다음달에는 농·특산물 200여 개 상품을 농가에서 바로 배송해주는 ‘동행마켓’을 운영하며 월 2회 이상의 기획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