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김주호 현대두산인프라 부장, 대한민국 명장에

김미정 입력 2021. 09. 22. 19:34

기사 도구 모음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김주호 기술부장이 기계정비 분야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김 부장은 지난 2014년 컴퓨터응용가공 분야에서 명장으로 선정된 홍기환 기장 이후 7년 만에 배출된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두 번째 명장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서 두 번째
"회사 기술력 업그레이드 기여할것"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이 대한민국 명장 김주호 기술부장(왼쪽)을 격려하고 있다. 현대제뉴인 제공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김주호 기술부장이 기계정비 분야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김 부장은 지난 2014년 컴퓨터응용가공 분야에서 명장으로 선정된 홍기환 기장 이후 7년 만에 배출된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두 번째 명장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총 31번째 명장을 배출함으로써 조선·건설기계 부문에서 기술 현대의 명성을 높이게 됐다.

김 부장은 1985년 1월 입사해 중기계정비 및 시험을 담당하며 전문성을 쌓았다. 1999년 기계가공 기능장 취득을 시작으로 2016년 건설기계정비 기능장과 중기계정비 분야 우수숙련기술자를 획득, 2017년에는 중기계정비 분야 인천시 미추홀명장에 선정됐다.

2018년에는 대한민국 산업현장 교수에 선정, 인하대 건설기계공학 대학원에서 석사를 취득하는 등 끊임없는 자기계발을 통해 명장에 올랐다. 김 부장은 "제 손을 거쳐간 제품이 고객 마음에 들 수 있도록 스스로 기술 연마를 지속해 온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후배들에게 기술 노하우를 제공,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기술력을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손동연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최근 명장에 선정된 김 부장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현장의 기술전문가 육성을 위한 롤모델이 되어 명장의 손끝 기술이 회사 내 후배들에게도 전수되고 조직이 전문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격려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