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영상)소녀상 머리 때린 외국인..하루 만에 "잘못했어요"

김민정 입력 2021. 09. 22. 20:02

기사 도구 모음

평화의 소녀상 머리를 때리며 조롱하는 듯한 영상을 틱톡에 올린 외국인 남성 2명이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자 하루 만에 소녀상을 다시 찾아 사과했다.

이후 거센 비판이 일자 이들은 다음날인 지난 20일 사과 영상을 게재하면서 "소녀상의 의미를 지인을 통해 알게 돼 사과한다"며 잘못된 행동이었음을 인정했다.

특히 논란의 영상에서 소녀상의 머리를 계속해서 쳤던 한 남성은 카메라를 향해 허리를 한 번 숙여 사과의 제스처를 전한 후 소녀상을 향해서도 세 번 허리를 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평화의 소녀상 머리를 때리며 조롱하는 듯한 영상을 틱톡에 올린 외국인 남성 2명이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자 하루 만에 소녀상을 다시 찾아 사과했다.

(사진=틱톡 캡쳐)
이들은 지난 19일 대구 중구 공평로에 설치된 소녀상의 머리를 툭툭 때리는 장난을 영상으로 만들어 올렸다.

이후 거센 비판이 일자 이들은 다음날인 지난 20일 사과 영상을 게재하면서 “소녀상의 의미를 지인을 통해 알게 돼 사과한다”며 잘못된 행동이었음을 인정했다.

(사진=틱톡 캡쳐)
특히 논란의 영상에서 소녀상의 머리를 계속해서 쳤던 한 남성은 카메라를 향해 허리를 한 번 숙여 사과의 제스처를 전한 후 소녀상을 향해서도 세 번 허리를 숙였다.

이와 함께 남성은 “우리가 잘못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제라도 사과해서 다행이다”, “무지해서 온 실수같다”, “반성하면 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민정 (a2030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