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대전 자동차 부품 공장서 화재..2명 대피

하상렬 입력 2021. 09. 22. 20:35

기사 도구 모음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대전에 있는 자동차 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쯤 대전 대덕구 문평동의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공장 내부에 직원 2명이 있었지만,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여분 만에 진화..인명피해는 없어

[이데일리 하상렬 기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대전에 있는 자동차 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대전 대덕구 한 자동차 부품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이 불을 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쯤 대전 대덕구 문평동의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장비 28대와 인력 98명 등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를 투입해 30여분 만에 진화에 성공했다.

화재 당시 공장 내부에 직원 2명이 있었지만,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공장 내부 등이 불에 타 약 812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하상렬 (lowhigh@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