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올해도 기업인 망신주기?.. 국감 줄소환 예고

김강한 기자 입력 2021. 09. 22. 20:39 수정 2021. 09. 23. 00: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선·최태원·신동빈·최정우 등 10대그룹 중 6명 증인신청 명단에
카카오 김범수, 네이버 한성숙도

국회가 올해 국정감사에 국내 주요 그룹 총수와 IT·플랫폼 업계 창업자를 대거 증인으로 신청했다. 재계에선 기업 총수를 줄줄이 세워놓고 의원들이 호통을 치며 망신을 주는 장면들이 또다시 반복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2일 현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다음 달 열리는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을 신청했다. 재계 서열 10위권 그룹 총수 중 6명이 증인 신청 명단에 오른 것이다. 환노위는 총수들에게 정부가 추진하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이행 방안과 고용 인원 감소 이유를 질의하겠다는 점을 증인 신청 이유로 내세웠다.

정의선 회장과 최태원·최정우 회장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증인 신청 명단에도 올랐다. 산자위는 정 회장에게 중고차 시장에 대기업이 진출하는 문제에 대한 입장을, 최태원·최정우 회장에게는 수소 경제와 관련된 이슈를 각각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IT·플랫폼 업계의 독과점 문제도 국감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산자위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 강한승 쿠팡 대표,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특히 최근 골목 상권 침해 논란 끝에 상생안을 내놓은 카카오의 김 의장에게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범수 의장은 김봉진 대표와 함께 환노위 증인 신청 명단에도 올랐다. 김 의장은 근로기준법 준수 여부가, 김 대표는 배달 수수료 적정성 문제가 이슈가 될 전망이다. 환노위는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GIO)도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 GIO에게는 지난 5월 발생한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한 자살 사건과 관련된 질의가 예상된다.

재계에선 대선을 앞두고 여야 의원들이 유권자의 이목을 사로잡기 위해 기업 총수 및 창업자들을 증언대에 세우려 한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10대 그룹 임원은 “기업 총수들이 제대로 답변할 기회도 없이 의원들의 훈계와 꾸중만 듣고 오는 식의 국감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