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진중권 "대통령 아들 실력 형편없는 작가 아냐"(종합)

윤창수 입력 2021. 09. 22. 21:06

기사 도구 모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원금을 받았다는 야권의 공세에 시달리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에 대해 '장래가 기대되는 젊은 작가'라고 평가했다.

미학자인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화예술계에는 수백년에 걸쳐 확립된 고유의 논리, 체계, 관습, 관행이 있으며, 이 미적 자율성은 존중되어야 한다"면서 "그 안의 문제는 그 안에서 제기되고 그 안에서 스스로 해결하게 놔두는 게 좋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캠프, 문준용씨의 작품에 지자체 예산 7000만원 사용 비난 논평 철회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원금을 받았다는 야권의 공세에 시달리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에 대해 ‘장래가 기대되는 젊은 작가’라고 평가했다.

미학자인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화예술계에는 수백년에 걸쳐 확립된 고유의 논리, 체계, 관습, 관행이 있으며, 이 미적 자율성은 존중되어야 한다”면서 “그 안의 문제는 그 안에서 제기되고 그 안에서 스스로 해결하게 놔두는 게 좋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야의 차이를 떠나서 국가는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워야 하고, 정치 역시 그런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준용씨와 같은 작가는 정치인이 아니라 무차별적 정치공세에 대항할 힘이 없다고 지적했다. 문화예술계는 달걀껍질처럼 약하므로 지켜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캠프에서 문씨가 세계적인 작가라면서 왜 세금 지원만 받느냐고 내놓은 논평에 대해서는 그가 세계적 작가는 아니라고 단정했다. 다만 실력이 형편없지는 않아 장래가 기대되는 젊은 작가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도 문재인 싫어하는데, 아들에 대한 미학적 평가를 아버지에 대한 정치적 평가로 대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한편 윤석열 캠프 부대변인은 문씨의 작품을 양구군청에서 7000여만원을 들여 산 것에 대한 비판 논평을 이날 철회했다.

윤 캠프 측은 김인규 부대변인의 논평은 캠프의 공식입장과 이견이 있었다며, 비록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문화 예술인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되어선 안된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준용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공미술관에서 작품 구입은 원래 세금으로 하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앞서 지난 10일 충북 청주시립미술관으로부터 초청 작가로 선정돼 1500만원의 지원금을 받고, 지난 6월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지원금 6900만원을,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해 서울시로부터 1400만원을 받아 논란을 낳았다.

이번에 윤 캠프 측에서 비판한 작품은 지난해 5월 강원도 양구군의 박수근어린이미술관 개관 당시 전시된 미디어아트 작품 ‘숨은 그림 찾기’로 총 7089만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숨은 그림 찾기’는 어둠 속에 숨어있는 박수근의 그림에 손전등 불빛을 가져다대면 작품 속 사람들이 살아나서 춤을 추거나 움직이는 미디어아트로 박수군어린이미술관 전시작품으로는 안성맞춤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