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경남 남해군 해상서 어선 전복..승선원 2명 구조

하상렬 입력 2021. 09. 22. 21:06

기사 도구 모음

경남 남해군 인근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소형어선 한 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2일 낮 12시께 경남 남해군 하장도 북동방 600m 해상에서 조업을 나갔던 0.56t급 연안 복합어선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승선원 2명이 바다에 빠졌으나, 인근 어선 및 해경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해당 어선은 사고발생 1시간여 만에 남해군 설천면 봉우항으로 예인돼 육상으로 인양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남 남해군 하장도 북동방 600m 해상서 사고
조업 나섰다 로프 감김 사고로 전복된듯

[이데일리 하상렬 기자] 경남 남해군 인근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소형어선 한 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승선원들이 빠르게 구조되면서 인명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2일 낮 12시께 경남 남해군 하장도 북동방 600m 해상에서 조업을 나갔던 0.56t급 연안 복합어선이 전복됐다.

해경은 추진기에 밧줄이 감긴 상태에서 돌풍이 불면서 선박이 전복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 사고로 승선원 2명이 바다에 빠졌으나, 인근 어선 및 해경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이들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어선은 사고발생 1시간여 만에 남해군 설천면 봉우항으로 예인돼 육상으로 인양됐다.

하상렬 (lowhigh@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