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서울대 미학과 출신 진중권 "나도 문재인 싫어하지만, 문준용은 꽤 실력 있는 작가"

현화영 입력 2021. 09. 22. 22:48 수정 2021. 09. 22. 23:0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38·미디어아트 작가)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 예산으로 7000만원 지원금을 받은 데 관해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가 하루 만에 철회했다.

윤석열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전날 "문씨에 대한 공공지원금이 지난 2년 반 동안 총 2억184만원이라고 하는 데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계속되는 이유는 무엇이냐"면서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도 안 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라는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중권 "곽상도 코드로 가면 안 된다. 문화예술계의 미적 자율성은 존중돼야 한다"
황교익 "근본적으로 문화예술이 자신의 정치 권력 아래에 있다고 생각하니까 벌어지는 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38·미디어아트 작가)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 예산으로 7000만원 지원금을 받은 데 관해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가 하루 만에 철회했다.

그러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등은 ‘문화예술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취지의 견해를 밝혔다.

서울대학교 미학과 석사 출신인 진 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 캠프의 논평 철회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문준용 작가를 ‘세계적인 작가’라 부를 수는 없다. 그렇다고 실력이 형편없는 작가인 것은 아니”라면서 “그냥 꽤 실력이 있는, 그래서 장래가 기대되는 젊은 작가라고 해두는 게 온당할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나도 문재인 싫어하는데, 아들에 대한 미학적 평가를 아버지에 대한 정치적 평가로 대체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이날 그는 “평가한다. ‘곽상도 코드’로 가면 안 된다”면서 “문화예술계에는 수백년에 걸쳐 확립된 고유의 논리, 체계, 관습, 관행이 있다. 이 미적 자율성은 존중돼야 한다”라며 이렇게 적었다.

진중권 페이스북 갈무리.
 
또 “그 안의 문제는 그 안에서 제기되고 그 안에서 스스로 해결하게 놔두는 게 좋다”면서 “여야의 차이를 떠나서 국가는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워야 한다. 정치 역시 그런 태도를 가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작가들은 정치인이 아니”라며 “무차별적인 정치공세에 대항할 힘이 없다”고도 했다.

그는 “정치인들은 당이라는 무리를 지어 온갖 허위와 공작으로 상대를 집단으로 공격하거나 집단으로 방어할 수 있다. 조국, 박원순, 윤미향, 이재명을 보라”면서 “하지만 작가는 그 모든 일을 고독한 개인으로 감당해야 한다. 문화예술계는 달걀껍데기처럼 약하다. 그래서 지켜줘야 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에도 윤석열 캠프를 겨냥해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니 캠프 정비가 필요하다”라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인 준용씨. 페이스북
 
같은 날 황교익씨도 “윤석열 캠프가 문준용에 대한 비난 논평을 철회했다”면서 “문준용이 대통령 아들이기 때문에 앞뒤 가리지 않고 비난하면서 발생한 일이기는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한국 정치인은 문화예술이 자신의 정치권력 아래에 있다고 생각을 하니까 벌어지는 일이기도 하다”고 짚었다.

이어 “정치권력이 자기편의 문화예술은 지원하고 반대편의 문화예술은 제거할 수 있다고 여기는 것”이라며 “참으로 심각한 착각”이라고 지적했다.

황씨는 “인간의 삶에 대한 영향력의 질로 따진다면, 정치는 문화예술 아래이다”면서 “정치가 우리의 세속적 삶에 큰 영향을 주기는 하지만 문화예술처럼 우리의 영혼을 흔드는 일은 없다”고도 했다.

윤석열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전날 “문씨에 대한 공공지원금이 지난 2년 반 동안 총 2억184만원이라고 하는 데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계속되는 이유는 무엇이냐”면서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도 안 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라는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이후 캠프 측은 다음날인 22일 “캠프 부대변인의 어제 논평은 캠프의 공식 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했다”고 밝혔다.

캠프 측은 “비록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해당 논평으로 문화 예술인 지원과 관련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해선 안 된다는 캠프의 판단이 있었다”면서 이미 삭제된 논평을 인용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