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국면 전환 노린 야 "대장동 개발 의혹 특검·국조" 총공세

김미나 입력 2021. 09. 22. 22:56 수정 2021. 09. 23. 14:36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의혹을 고리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개발 의혹에는) 굉장히 광범위한 비상식적인 행위들이 결부돼 있다"며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공수처가 다 입을 다물고 있는데, 그분들이 어떤 입장인지 물어봐달라. 특정 후보 문제를 떠나서라도 제대로 규명해 국민에게 진상 파악한 결과를 내놓지 않고 어떻게 국가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정부·여당을 겨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대선]여당 내부서도 공방 이어져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해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긴급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의혹을 고리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야당이 국면 반전을 꾀하려 총공세를 펴는 셈이다. 대선 경선 최대 승부처인 호남 경선을 앞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도 대장동 개발 의혹을 공격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만약 이것을 민주당이 거부한다면, 이재명 후보는 숨겨야 할 커다란 비리 의혹이 있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며, 이낙연 후보는 그 비리 의혹을 비호하는 동조세력임을 자인한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압박했다. 국민의힘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와 유아무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아무개 전 기자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도 가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개발 의혹에는) 굉장히 광범위한 비상식적인 행위들이 결부돼 있다”며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공수처가 다 입을 다물고 있는데, 그분들이 어떤 입장인지 물어봐달라. 특정 후보 문제를 떠나서라도 제대로 규명해 국민에게 진상 파악한 결과를 내놓지 않고 어떻게 국가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정부·여당을 겨냥했다.

홍준표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재명 시장은 대장동 개발 비리의 주역임을 숨길 수가 없게 됐다”며 “야당에서 특검법을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20일 대장지구 현장을 찾은 바 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역시 기자회견을 열어 “화천대유는 이익은 사유화하고 손실은 공유화한 단군 이래 최대 사익 편취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야당 후보들은 대장동 의혹이 정부·여당의 약한 고리인 ‘부동산’ 문제를 부각할 호재라고 판단한다.

대선 경선 분수령인 25, 26일 호남 경선을 앞둔 여당 내부에서도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이어졌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전날 이재명 지사가 페이스북에 “보수언론과 부패야당의 허위주장에 부화뇌동해 동지를 공격하는 참모들을 자제시켜달라”며 이 전 대표의 유감 표명을 요구한 데 대해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이상하다”고 일축한 뒤 “국민에게 설명하면 되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국민들의 의심과 분노를 해소하지 않으면 당에도 부담이고 관련 후보에게도 짐이 될 것이기에 그런 짐은 빨리 벗는 게 좋고 본선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반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개혁 정권 연장을 저지하려는 검·언·정 카르텔은 추석 연휴 직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이라고 또 다른 이슈를 건져 올려 ‘검찰 쿠데타 모의 사건’을 다 덮어버렸다. 그런데도 이낙연 후보와 캠프는 언론을 빙자해 (대장동 의혹을) 민주당 경선장에 끌고 와 내부 총질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이 전 대표를 비판했다.

김미나 심우삼 기자 min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