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이재명 대변인 "이준석 미국행은 차차기 포석" 李측 "송영길도 갔는데, 억까"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09. 22. 23: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방미단이 내년 대선 재외선거 참여 독려 및 미국 정치인들과의 면담을 위해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현근택 대변인은 “차차기를 위한 포석”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은 “억까(억지비판)”라고 반박했다.

현근택 대변인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대표가) 미국에 가는 이유가 무엇일까. 야당 대표가 미국에 가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할 수 있다”면서도 “어렵게 경선 버스가 출발했고 운전사를 자처하던 사람이다. ‘지금’ 간다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했다.

현 대변인은 “정치인이 미국을 방문하는 목적은 분명하다. 미국에 가서 영향력이 있는 사람을 만나고 오면 차기 지도자로 인식될 수 있다”라며 “좋은 현상은 아니고 사대주의 잔재일 수 있지만 현실적인 영향은 무시할 수 없다. 차차기에 대한 포석이 시작되었다고 본다”라고 했다.

이어 “(이낙연 전 의원이 사퇴한 지역구인) 종로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종로는 단순한 지역구 선거가 아니고 대선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중진은 0선에 패하면 창피하고 미래가 없어질 것이다. 신인은 인지도와 경험이 부족할 것이다. 이준석에 맞설 사람이 누가 있을까”라고 했다.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 대변인 글을 공유하며 “이분 왜 이러나? 이준석 대표를 디스해야 할 이유를 전혀 모르겠다. 이렇게 억까를 하나?”라며 “(미국에) 문재인(대통령)도 가고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갔다. 이재명의 ‘화천대유’나 잘 지키라”라고 했다.

이 대표는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과 함께 오는 27일까지 미국 워싱턴, 뉴욕, 로스앤젤레스(LA)를 차례로 방문한다.

이들은 미국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대북·대미 정책을 알리고 현지 동포들을 만나 재외국민 투표를 독려할 예정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19일 미국에 도착해 일정을 소화 중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