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김재원 "권순일, 화천대유 사후수뢰죄 의심..변호사법도 위반"

이현영 기자 입력 2021. 09. 22. 23:4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관련사인 화천대유에서 권순일 전 대법관이 고문으로 재직한 데 대해 "판사 시절 자신의 판결과 관련된 사후수뢰죄로 의심받아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어제(21일) 자신의 SNS에서 '권 전 대법관이 자문료 월 1천500만 원에 상응하는 일을 했다'는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의 발언을 두고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관련사인 화천대유에서 권순일 전 대법관이 고문으로 재직한 데 대해 "판사 시절 자신의 판결과 관련된 사후수뢰죄로 의심받아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어제(21일) 자신의 SNS에서 '권 전 대법관이 자문료 월 1천500만 원에 상응하는 일을 했다'는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의 발언을 두고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통상 변호사들이 기업체 고문을 맡으면 200만∼500만 원 정도를 받는데 월 1천500만 원이면 극히 이례적인 고문료"라면서 권 전 대법관이 '전화 조언 정도만 했고,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데 대해서는 "앉아서 전화 자문만으로 월 1천500만 원을 받았으니 한 일에 비해 턱없이 많은 돈을 받은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또한 권 전 대법관의 역할에 대해 이 대표가 '대장지구 북측 송전탑 지하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신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변호사 영업을 할 수 없는 분이 열정적으로 변호사 영업을 한 것이니 변호사법 위반죄는 확실해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송전탑 지하화 사업은 경기도, 성남시와 협의해야 할 사안인데,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게 무죄 판결을 해 준 전력을 관공서와의 로비에 사용하려 했음이 틀림없는 듯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전 대법관은 전직 판사로서 변호사 자격은 보유하고 있으나 대한변호사협회에 등록하지 않은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변호사법은 변호사협회에 등록하지 않은 변호사가 변호사 직무를 수행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7월 16일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 할 당시 다수의견에 동조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