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유튜브 개혁' 꺼낸 이낙연 "언론과 다름없어, 책임 따라야"

고석현 입력 2021. 09. 22. 23:51 수정 2021. 09. 23. 05: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유튜브에 대해 "기능이나 영향 면에서 언론과 다르지 않고 오히려 더 커지고 있어서 책임도 부합되게 따라야 한다"며 규제필요성을 피력했다.

이 전 대표는 22일 캠프 공동 선대위원장인 홍영표 의원과 함께 자신의 유튜브 '이낙연TV'에 출연했다. 한 참석자가 '유튜브도 언론 개혁 범위에 포함해야 하는지' 묻자, 그는 "영향력이 커지고 역할이 언론과 다름이 없다면 책임도 따라야 하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구체적인 방법은 지금부터 연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른바 '언론개혁' 구상에 대해 "대통령 직속 미디어위원회를 만들고 싶다"며 "가짜뉴스에 엄한 책임을 묻는 것도 물론 하나의 의제가 되지만 언론 산업을 어떻게 지속 가능하게 할지, 공영방송 지배구조를 국민께 어떻게 돌려줄지(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