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바이든 "백신 5억 회분 추가 기부..미국, 백신 무기고 될 것"

김형근 입력 2021. 09. 23. 02:48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추가로 기부하기 위해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더 구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은 2차 세계대전 때 민주주의의 무기고였던 것처럼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내년 9월까지 약속한 기부 분량을 모두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AFP통신은 "바이든이 약속한 백신은 다른 국가들의 기부 약속을 모두 합한 것보다 많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추가로 기부하기 위해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더 구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각 22일 화상으로 열린 코로나19 백신 정상회의에서 현 상황을 "모두가 도와야만 할 위기"로 규정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은 2차 세계대전 때 민주주의의 무기고였던 것처럼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내년 9월까지 약속한 기부 분량을 모두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이 5억 회분의 백신을 전 세계에 추가로 기부하겠다고 함에 따라 미국이 지금까지 기부를 약속한 백신은 모두 10억8천만 회분으로 늘었습니다.

AFP통신은 "바이든이 약속한 백신은 다른 국가들의 기부 약속을 모두 합한 것보다 많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간에 이처럼 추가 기부 약속을 한 것은 백신 외교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그동안 미국은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내세워 백신을 독식한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또 자국이 개발한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배포해온 중국 등에 비해 백신 외교에서 뒤떨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돼 왔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