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오커스로 긴장 관계 미·프 정상 다음 달 정상회담

이동헌 입력 2021. 09. 23. 03:24

기사 도구 모음

미국과 영국, 호주가 참여하는 오커스 발족과 관련해 긴장관계를 보여온 미국과 프랑스 정상이 다음 달 말 유럽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습니다.

이에따라 마크롱 대통령은 오커스 발족에 반발해 자국으로 소환한 주미 프랑스 대사를 다음 주 워싱턴DC로 복귀시켜 정상회담을 위한 협의를 벌이도록 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과 영국, 호주가 참여하는 오커스 발족과 관련해 긴장관계를 보여온 미국과 프랑스 정상이 다음 달 말 유럽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현지시각 22일 전화 통화후 배포한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마크롱 대통령은 오커스 발족에 반발해 자국으로 소환한 주미 프랑스 대사를 다음 주 워싱턴DC로 복귀시켜 정상회담을 위한 협의를 벌이도록 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앞서 호주와 미국이 프랑스에 77조 원 규모의 잠수함 계약 파기를 가져온 오커스를 출범하면서 사전에 귀띔조차 하지 않은 데 항의하기 위해 양국 주재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