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국일보

[36.5˚C] 개인 잘못도 '시스템의 고장'일 때

김정우 입력 2021. 09. 23. 04:30

기사 도구 모음

편집자주36.5℃는 한국일보 중견 기자들이 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게, 사람의 온기로 써 내려가는 세상 이야기입니다.

"분명히, 난 래리 나사르를 비난한다. 하지만 그의 성적 학대가 지속되도록 한 시스템 전체도 비난한다." 미 체조대표팀 주치의를 지내며 330명 이상의 선수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나사르뿐만 아니라, 그의 악행에 제동을 걸지 못한 미국 사회도 '가해자'라는 일갈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편집자주
36.5℃는 한국일보 중견 기자들이 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게, 사람의 온기로 써 내려가는 세상 이야기입니다.
15일 미국의 전·현직 여자 체조선수들이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래리 나사르의 상습 성학대 사건 수사 과정을 증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앨리 레이즈먼, 시몬 바일스, 맥케일라 마로니, 매기 니콜스. 워싱턴=AP 연합뉴스

개인이 문제인가, 시스템이 문제인가. 세상의 부조리와 불합리를 접할 때마다 떠오르는 의문이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처럼 해묵은 논쟁 주제이기도 하다. 물론 똑 부러지게 말하긴 힘들다. 양자택일은 정답이 아니다. 고대 철학부터 현대 사회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나름의 해답’을 제시하려는 담론과 학설, 이론이 수없이 쏟아져 나온 건 그런 이유다.

이달 15일(현지시간) 미국 상원의 ‘여자 체조팀 성폭행 사건’ 청문회도 같은 질문을 남겼다. 이 사건 피해자 중 한 명인 ‘미국의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24)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분명히, 난 래리 나사르를 비난한다. 하지만 그의 성적 학대가 지속되도록 한 시스템 전체도 비난한다.” 미 체조대표팀 주치의를 지내며 330명 이상의 선수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나사르뿐만 아니라, 그의 악행에 제동을 걸지 못한 미국 사회도 ‘가해자’라는 일갈이었다.

유독 귀에 박힌 한 단어, ‘시스템’. 그 실상은 이렇다.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맥케일라 마로니(26)의 사례를 보자. 2015년 마로니는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 리처드 랜지먼과의 전화통화에서 나사르한테 당한 성학대 피해 경험을 털어놨다. 무려 세 시간 동안. 끔찍한 기억을 되살려 입 밖으로 꺼내는 것만 해도 고통스러웠을 터. 그런데 돌아온 대답이 가관이다. “그게 다야?” 청문회에서 마로니는 “(FBI 요원의) 공감 능력 결핍에 난 무너져 내렸다”고 했다.

‘별것도 아닌 일’로 치부한 FBI 요원의 실책은 FBI 조직의 ‘사건 뭉개기’로 이어졌다. 마로니의 진술은 기록되지 않고 증발됐다. 당연히 FBI의 수사 개시도, 다른 관계기관으로의 이첩도 없었다. 또 다른 피해자들의 진술 청취가 일부 이뤄지긴 했으나 비슷한 경로를 밟았다. 랜지먼 요원이 마로니 인터뷰를 ‘문서화’한 건 전화통화 후 17개월이나 지나서였다. 그마저도 왜곡투성이였다. FBI 안에서 사건은 방치됐고, 2016년 11월 나사르가 체포될 때까지 추가 피해자만 70명 이상 발생했다. 최소한 그 시간 동안 FBI는 범죄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 나사르’를 보호해 준 꼴이 됐다.

올해 5월과 8월, 한국의 공군과 해군에서 각각 발생한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도 마찬가지다. 두 여성 부사관의 성추행 피해 호소에도 부대 관계자들은 적절한 조치를 취하긴커녕, 사건 축소와 은폐에만 급급해했다. 피해자들은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등졌다. ‘나사르 사건’과 다소 차이가 있지만, 초기 대응 담당자의 잘못이 더 큰 피해와 비극을 낳았다는 점은 판박이다. 시스템은 전혀 기능하지 못했다.

유념할 대목은 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한 상대방이 특정 개인은 아니었다는 점이다. 그들이 바랐던 건 ‘시스템의 작동’이었다.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이라면서도 “조직이 아닌 개인의 문제”라고 했던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의 사과는 그래서 틀렸다. 시스템의 한 자리를 차지하는 개인의 잘못은 ‘시스템의 고장’으로 귀결된다. 부적격자를 걸러내고, 적임자를 배치하는 것도 결국 인사나 교육 등 시스템의 몫이다. 불미스러운 사고 때마다 매번 반복된, ‘개인의 실수나 일탈’로 몰아가려는 접근법으로는 어떤 해법도 찾지 못한다는 얘기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