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이데일리

[사설]대장동 의혹, 필요한 건 정치 공방보다 철저 수사다

입력 2021. 09. 23. 05:0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의혹과 이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여권 내부에서도 "정치가 아니라 수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 의원의 주장을 주목하는 이유는 개발사업의 업체 선정 및 천문학적 규모의 수익 배분 과정을 둘러싼 의혹이 끝없이 불거지고 있는 데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국정농단사건 특검 등 거물 법조인들과의 커넥션이 새롭게 부각되면서 이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급부상한 데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의혹과 이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여권 내부에서도 “정치가 아니라 수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민주당 내 친문 핵심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김종민 의원은 그제 페이스북에서 “LH(한국주택토지공사)사태처럼 대선판이 흔들릴 수도 있는 문제”라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의 주장을 주목하는 이유는 개발사업의 업체 선정 및 천문학적 규모의 수익 배분 과정을 둘러싼 의혹이 끝없이 불거지고 있는 데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국정농단사건 특검 등 거물 법조인들과의 커넥션이 새롭게 부각되면서 이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급부상한 데 있다. 대선 경선의 판세와 이 지사의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민주당으로선 진상을 낱낱이 밝혀 국민의 의혹을 풀어주지 않는 한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을 상황을 맞게 된 것이다. 지도층의 반칙과 위선에 질려버린 국민 앞에 의혹을 얼버무린 채 대선에 임해 봤자 결과는 뻔하다는 것을 자각했다고도 볼 수 있다.

이 지사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등 같은 당 대선 주자들과 원색적인 설전을 벌이는 한편 야당을 향해서는 대장동 문제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비난하는 등 여야를 막론하고 자신에 비판적인 개인, 집단과 전방위적 싸움을 진행 중이다. 그러면서도 이 지사 캠프측은 어제 “수사는 응하되 특검과 국정조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고 한다.

데일리안의 최근 대장동 의혹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1.9%는 “특혜가 의심된다”고 답했고 “모범적 공익사업”이라는 비율은 24.1%에 그쳤다. 이 지사가 5503억원을 시민 이익으로 환수했다고 말했지만 민심은 화천대유라는 신생업체와 극소수 관계자들에게 4000억원 규모의 일확천금을 안겨준 미스터리로 보고 있는 셈이다. 올해 추석 인사에서는 “화천대유하십시오”라는 말이 엄청난 돈방석 위에 앉으라는 뜻으로 오갔다고 한다. 이 지사가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면 수사건 국정조사건 가릴 이유가 없다. 시시비비가 가려지고, 오해가 걷혀진다면 지지는 더 강고해지고 대선가도도 탄탄대로가 될 수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