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신문

[길섶에서] 올레길과 삼남길/이종락 논설위원

이종락 입력 2021. 09. 23. 05:08

기사 도구 모음

제주를 상징하는 이미지는 '돌 많고(石多), 바람 많고(風多), 여자 많다(女多)'는 '삼다(三多)'를 떠올려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제주 올레길을 맨 처음 거론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실제로 제주 올레길은 세계 10대 해안 트레일로 선정되고 일본 규슈 등에 코스를 개발해 줄 정도로 명품 트레킹 코스가 됐다.

제주 올레길 18코스 일부는 삼남대로 제주 구간과 겹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를 상징하는 이미지는 ‘돌 많고(石多), 바람 많고(風多), 여자 많다(女多)’는 ‘삼다(三多)’를 떠올려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제주 올레길을 맨 처음 거론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실제로 제주 올레길은 세계 10대 해안 트레일로 선정되고 일본 규슈 등에 코스를 개발해 줄 정도로 명품 트레킹 코스가 됐다. 제주 올레길 18코스 일부는 삼남대로 제주 구간과 겹친다. 연북정에서 대섬까지, 해신사가 있는 화북포구 일대를 지나간다.

삼남대로는 서울 숭례문에서 해남 이진항까지 480㎞로 알고 있지만 사실 제주도 관덕정(觀德亭)까지 이르러야 완주하는 셈이다. 조선시대에는 이진 포구에서 제주시로부터 동쪽으로 13㎞쯤 떨어져 있는 조천항으로 나룻배를 타고 온 뒤 제주 읍성에 진입했다. 지난 주말 삼남대로를 완주하기 위해 제주도를 다녀왔다. 조천항에서 제주 관덕정까지 걷는 내내 수많은 올레길 표지판을 볼 수 있었지만 삼남대로를 알리는 표지는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 올레길은 2007년부터 2012년에 개발한 것이지만 제주 옛길은 수백년 전부터 있었다.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새로운 걷기 코스를 만드는 것도 좋지만 조상의 발자취와 역사의 흔적을 체험할 수 있는 옛길의 존재를 알리고 보전하는 일이 더욱 시급하다.

이종락 기자 jrle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