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단독]카카오T 가맹택시 콜 하루평균 10회, 일반택시는 4회

김정현 입력 2021. 09. 23. 05:30 수정 2021. 09. 23. 18:06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의 택시 호출 플랫폼 '카카오T' 가맹택시(카카오T블루)의 콜 수락률이 78.5%로 나타났다.

전국에 카카오T블루가 2만3000여대, 일반택시가 20만2000여대라는 점을 고려하면, 승객 입장에서 10차례 택시를 요청했을 때 카카오T블루가 2~3번, 일반택시가 7~8번 호출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카카오T블루의 경우 콜이 요청된 뒤 몇초 뒤 자동 수락되는데 반해, 일반택시의 경우 승객 위치와 도착 장소 등을 고려해 콜을 선별 수락한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T 10번 호출시 2번은 카카오T블루
전체 15% 불과한 카카오T블루 일평균 10회
85% 일반택시는 4회..2500콜 중 4.5% 수락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카카오의 택시 호출 플랫폼 ‘카카오T’ 가맹택시(카카오T블루)의 콜 수락률이 78.5%로 나타났다. 카카오T블루 택시가 10대 중 1대인데, 승객은 10명 중 2~3명을 태웠다는 계산이다. 카카오T블루 택시는 하루 평균 10회, 일반택시는 4회 정도 콜을 수락한다는 것이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카카오모빌리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8월 카카오T를 통한 배차성공률은 카카오T블루가 78.5%, 일반기사가 4.5%를 각각 기록했다.

서울 시내를 운행 중인 카카오T블루. (사진=연합뉴스)
배차성공률은 카카오T가 기사들에게 콜을 요청했을 때, 수락한 비율이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8월 카카오T블루 기사당 월평균 배차요청은 370여건이었다. 78.5% 수락율을 고려했을 때 월평균 290여건, 하루 9.5건 정도 운행한다. 반면 일반택시의 경우 한달 평균 2500콜을 받고, 4.5% 수락율을 따지면 월 110여회, 하루 3.7건 정도다.

전국에 카카오T블루가 2만3000여대, 일반택시가 20만2000여대라는 점을 고려하면, 승객 입장에서 10차례 택시를 요청했을 때 카카오T블루가 2~3번, 일반택시가 7~8번 호출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10%의 가맹택시가 20% 콜을 수락하는 구조다.

이같은 배차성공률 차이는 카카오T의 배차 정책에 따른 결과라는 것이 사측 설명이다. 카카오T블루의 경우 콜이 요청된 뒤 몇초 뒤 자동 수락되는데 반해, 일반택시의 경우 승객 위치와 도착 장소 등을 고려해 콜을 선별 수락한다는 것이다.

다만, 카카오T블루의 배차가 빠르게 결정돼 일반택시가 수락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상당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승객의 편의가 저하됐을 것으로 보인다. 더 빠르게 도착할 수 있는 일반택시가 있어도, 조금 더 먼 거리에 있는 카카오T블루가 배차됐을 가능성이 있어서다.

다만, 카카오T블루와 일반택시 각각 배차성사 당시 승객-택시 거리, 배차에 걸리는 시간 등 이 같은 의혹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영업기밀’이라며 공개를 거부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블루는 승객의 목적지를 표시하지 않은 채 자동배차돼(시스템이 콜을 자동 수락) 운행되는 구조”라면서 “목적지를 확인한 뒤 ‘골라잡기’가 가능한 일반택시에 비해 배차성공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또 “다양한 택시호출 플랫폼의 등장으로 좋은 콜을 선별적으로 수행하려고 하는 기사들이 증가했고, 이 때문에 고객들은 택시잡기가 갈수록 어려워졌다”며 “이같은 승차거부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스마트호출, 목적지 미표시 등 다양한 시도를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카카오T블루와 같은) 즉시배차 서비스는 이해관계자들의 반대로 오픈하지 못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해결방법으로 찾은 것이 카카오T블루 같은 가맹서비스이며 승객들의 편의는 증대됐다”며 “일반기사들은 콜을 골라잡지 못하게 하는 시스템 적용은 싫어하고 골라잡기 할 수 있는 시스템만 선호하는 것이 핵심 문제”라고 말했다.

김정현 (think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