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선상원의 촉]본경선 마지막 티켓, 최재형 원희룡 황교안 하태경 중 누구일까

선상원 입력 2021. 09. 23. 06: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내달 8일 2차 예비경선, 본경선 진출 4명 확정
대선후보 적합도 1~3위 홍준표 윤석열 유승민 거의 확실
여론조사 앞서는 최재형 원희룡 유리, 지지율 하락세 문제
당원 30%라 황교안 무시 못해, 하태경 젊은 당원에 소구력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가운데 후보자들이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본격화됐다. 내달 8일 치러지는 2차 예비경선에서 본경선에 진출할 후보 4명이 추려진다. 이들 4명 중 3명은 거의 확정적이다.

현재 보수진영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1·2위를 달리며 양강 구도를 형성한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본경선 진출이 확실시된다. 3위를 기록하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도 큰 이변이 없는 한 본경선 무대를 밟을 가능성이 크다.

남아 있는 마지막 티켓을 놓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황교안 전 대표와 하태경 의원, 안상수 전 의원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2차 예비경선 발표일까지 예정돼 있는 5차례의 TV토론회가 최대 승부처다. 당장 23일과 26일에 연이어 토론회가 열린다. TV토론회에서 자신의 비전과 정책, 자질 등을 드러내 다른 후보와의 차별화에 성공하고 경선 흥행의 보증수표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면 마지막 티켓은 그 후보에게 돌아갈 것이다.

2차 예비경선에 여론조사 70% 반영, 턱걸이로 올라가서는 도움 안 돼

그 후보는 과연 누구일까. 우선 당원투표 30%, 국민여론조사 70%로 결정되는 2차 예비경선 특성상 여론조사에서 앞서는 후보가 유리하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대선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홍 의원이 30.2%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윤 전 총장 21.8%, 유 전 의원 10.2%, 원 전 지사 2.8%, 최 전 원장 2.1%, 하 의원 1.1%, 황 전 대표 1.0%, 안 전 의원 0.8%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100% 무선전화면접으로 이뤄졌고 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TBS 의뢰로 지난 17~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으로 대상으로 범보수권 차기대선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홍 의원이 30.0%로 역시 1위였고 그 뒤를 윤 전 총장이 29.5%로 바짝 쫓았다.

그 다음으로 유 전 의원 9.8%, 황 전 대표 2.7%, 최 전 원장 2.4%, 하 의원 2.0%, 원 전 지사 1.9%, 안 전 의원 1.0%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100% 무선전화 ARS로 이뤄졌고 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표본오차가 ±3.1%포인트인 것을 감안해도 면접원에 의한 조사에서는 원 전 지사와 최 원장이, 기계에 의한 ARS 조사에서는 황 전 대표와 최 전 원장이 다소 앞섰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지난주 조사에서는 최 전 원장(3.0%)과 원 전 지사(2.3%)가, 2주 전엔 최 전 원장(4.6%)과 원 전 지사(3.1%), 3주 전에도 최 전 원장(3.6%)과 원 전 지사(2.4%)가 조금 앞섰다.

최 전 원장의 지지율이 하락세이고 원 전 지사의 지지율이 정체 상태에 있다고 해도, 지금까지는 타 후보들보다 유리해 보인다. 다만 대선 캠프까지 해체하며 결기를 보여준 최 전 원장이 지지율 하락세를 돌려세우지 못하면 2차 예비경선의 컷오프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4등으로 올라간다고 해도 경선에 도움이 되는 에너지를 보여줘야 의미가 있는데, 지금처럼 해서는 변수가 될 것 같지 않다. 윤 전 총장의 대체재로 생각했던 최 원장과 개혁보수의 상징인 원 전 지사가 생각보다 맥을 못추고 있다”며 “두 사람 모두 반전의 계기를 못 잡고 있다. 턱걸이로 올라가서는 본인에게도, 당에도 도움이 안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최재형(왼쪽) 전 감사원장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자영업 연대와 전국 자영업자 모임이 주최한 ‘품앗이 챌린지’에 참석해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40여만 당원 중 최근 입당한 젊은 당원들 표심 중요, 50대 후보에 눈길

40여만명에 달하는 당원들의 표심도 본경선을 결정짓는 요인이다. 2차 예비경선 반영 비중은 30% 밖에 안되지만, 이들이 정권교체와 경선 흥행을 위해 특정 후보를 전략적으로 밀수 있다. 특히 30대 이준석 당대표 당선을 계기로 대거 입당한 젊은 당원들의 선택에 관심이 쏠린다. 이들 13만~14만여명의 당원들은 기존 당원들과 달리 투표 참여율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자발적으로 입당한 만큼, 대선 경선에 한 표를 행사할 가능성이 크다.

저마다 강점이 있는 후보 중 누가 젊은 당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아무래도 젊은 후보가 낫다. 부산에서 3선을 한 하 의원과 원 전 지사는 586세대로 국민의힘 경선 후보들 중에서는 그나마 젊은 편에 속한다. 본선 진출이 확실시되는 홍 의원과 윤 전 총장, 유 전 의원이 모두 60대인 만큼, 50대 후보가 들어가면 경선의 역동성을 키워 흥행을 보장할 수 있다.

당대표를 지낸 황 전 대표와 대선 후보로 출마한 적이 있는 안 전 의원의 저력도 무시할 수 없다.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당직·공직선거 경험이 있는 후보는 전국에 조직이 있다. 그 조직이 코로나19 상황에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할 수 있겠지만, 조직이 크든 작든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홍보와 지지세 확산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된다. 황 전 대표와 안 전 의원이 당원 투표에서 의외의 성과를 거둘 수도 있는 것이다. 최근 들어 황 전 대표가 21대 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는 것도 태극기 세력인 일부 당원들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원들의 투표율, 당원들의 표심이 어떻게 움직일지 등 어느 것 하나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 4등 후보를 예측할 수 없다”며 “경선에 양강 구도가 만들어지면 더 흥미진진해지고 관심도 더 많아져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대선 캠프별로 특성이 있겠지만 의원이나 당협위원장들을 영입하려고 하지 않는다. 절반 넘게 관망하고 있다. 2차 예비경선도 생각보다 흥행이 안 되고 있다”고 전했다.

선상원 (won610@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