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바이든 "백신 5억 회분 추가 기부..미국, 백신 무기고 될 것"

김형근 입력 2021. 09. 23. 06: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5억 회분을 추가로 더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신 싹쓸이' 비판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백신 외교를 펼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잡니다.

[기자]

유엔총회 기간 중 화상으로 열린 코로나19 백신 정상회의,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현 상황을 "모두가 도와야만 할 위기"로 규정했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나라가 위기에서 벗어나도록 백신 5억 회분을 추가로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6월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기부를 약속한 5억 회분과는 별도의 분량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오늘 저는 또 다른 역사적 약속을 발표합니다. 미국은 전 세계 저소득·중산층 국가에 기부하기 위해 5억 회분의 화이자 백신을 추가로 구입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지금까지 기부를 약속한 백신은 모두 10억8천만 회분으로 늘었습니다.

외신들은 "바이든의 약속은 다른 국가들의 기부 약속을 모두 합한 것보다 많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약속한 분량 중 1억6천만 회분을 이미 100개국에 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9월까지 나머지 분량도 차례로 모두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저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우리가 민주주의를 위한 무기고였던 것처럼 앞으로 미국이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는 약속을 했고 지금도 지키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간에 이처럼 추가 기부를 약속한 것은 백신 외교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그동안 미국은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내세워 백신을 독식한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또 적극적으로 자국 백신을 제공해온 중국, 러시아와 비교해 백신 외교에서 뒤떨어진다는 지적도 제기돼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더 많은 백신이 필요하다며, 다른 선진국들도 백신 기부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