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박하선, 전 남자친구 언급 "여사친 많아 싸워..너무 데였다"

김현식 입력 2021. 09. 23. 06:4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하선이 과거 연애사를 털어놨다.

재연 드라마 영상을 보던 박하선은 "제 남편(류수영)은 여자인 친구가 없어서 좋더라"고 언급했다.

박하선은 "(전 남자친구가) 아는 누나와 아는 여동생을 자꾸 만나니까 의심하게 되더라"며 "저는 얘기를 하는 스타일이라 그것 때문에 싸우곤 했다. 그 연애에 너무 데였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그러면서 박하선은 "이 사람(류수영)은 여자인 친구가 없어서 만났다"며 "그게 서로 좋더라"고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배우 박하선이 과거 연애사를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에서는 예비 신랑과 회사 여자 상사의 은밀한 관계 때문에 고민하는 예비 신부의 사연이 다뤄졌다.

재연 드라마 영상을 보던 박하선은 “제 남편(류수영)은 여자인 친구가 없어서 좋더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 여자인 친구가 너무 많은 사람을 만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박하선은 “(전 남자친구가) 아는 누나와 아는 여동생을 자꾸 만나니까 의심하게 되더라”며 “저는 얘기를 하는 스타일이라 그것 때문에 싸우곤 했다. 그 연애에 너무 데였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그러면서 박하선은 “이 사람(류수영)은 여자인 친구가 없어서 만났다”며 “그게 서로 좋더라”고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하선은 2017년 동료 배우 류수영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