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실연박물관' 이소라 "보름 굶어 8~9kg 감량한 적 있어"

김현식 입력 2021. 09. 23. 07:11

기사 도구 모음

모델 이소라가 과거 다이어트 경험담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에서는 바디프로필 후유증과의 이별을 선언한 사연자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사연자는 바디프로필 촬영을 목표로 삼은 뒤 16kg 감량에 성공했지만 다이어트 강박증에 시달리게 됐다.

사연을 접한 이소라는 "저는 보름을 생으로 굶어서 8~9kg를 감량한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모델 이소라가 과거 다이어트 경험담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에서는 바디프로필 후유증과의 이별을 선언한 사연자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사연자는 바디프로필 촬영을 목표로 삼은 뒤 16kg 감량에 성공했지만 다이어트 강박증에 시달리게 됐다. 폭식증과 갑상선 기능 저항증으로도 고생하게 됐다.

사연을 접한 이소라는 “저는 보름을 생으로 굶어서 8~9kg를 감량한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최고는 구찌 패션쇼였다”며 “3일 동안 참치캔 하나만 먹고 나서 패션쇼장으로 출발했는데 운전하는 제 손이 떨리고 있었다. 그게 제 마지막 다이어트였다”고 회상했다.

모델 아이린은 “저도 20대 때 컬렉션 스케줄이 있으면 하루에 사과 하나를 먹으면서 운동하곤 했다. 머리가 핑 돌 것 같으면 견과류를 먹으며 버텼다”고 공감을 표했다.

두 사람은 사연자가 “이제는 현재의 몸을 사랑하게 됐다”고 말하자 박수를 보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오마이걸 승희가 인턴 큐레이터로 출연했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