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정의용 "중국 공세적 태도 당연..20년 전 중국 아냐"

강태욱 입력 2021. 09. 23. 07:21

기사 도구 모음

유엔 총회 기간 미국 뉴욕을 방문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펼치는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정 장관은 현지 시각 22일 현지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 초청 대담회에서 중국이 최근 국제사회에서 공세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장관은 중국의 공세적 외교에 대해 "경제적으로 더욱 강해지고 있기 때문에 당연하다"며 "20년 전 중국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엔 총회 기간 미국 뉴욕을 방문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펼치는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정 장관은 현지 시각 22일 현지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 초청 대담회에서 중국이 최근 국제사회에서 공세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장관은 중국의 공세적 외교에 대해 "경제적으로 더욱 강해지고 있기 때문에 당연하다"며 "20년 전 중국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세적'이란 표현 자체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장관은 "그들은 국제사회의 다른 멤버들에게 중국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싶은 것"이라는 해석과 함께 "우리는 중국이 주장하고 싶어하는 것을 듣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이 실제 핵무기를 포기하리라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어려운 질문"이라며 유엔 등 국제사회의 제재와 보상 등 원칙론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 진전을 위한 방안으로 북한의 합의 위반 시 제재를 복원하는 '스냅백'을 활용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