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장미란, 홀쭉해진 미모 '대학교수 근황' 공개

정시내 입력 2021. 09. 23. 07:27

기사 도구 모음

역도계의 레전드 장미란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3회에는 대한민국 여자역도팀 강윤희, 김수현, 함은지, 이선미가 출연했다.

그는 "보쌈집에서 밥을 먹다가 TV로 장미란 언니의 역도 경기를 보게 됐다. 소름 돋았다. '나도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한유미는 김수현의 휴대폰을 받아들어 근황을 물었고, 대학교수로 활약 중인 장미란은 "본업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역도계의 레전드 장미란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3회에는 대한민국 여자역도팀 강윤희, 김수현, 함은지, 이선미가 출연했다.

사진=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이날 김수현은 장미란을 언급했다. 그는 “보쌈집에서 밥을 먹다가 TV로 장미란 언니의 역도 경기를 보게 됐다. 소름 돋았다. ‘나도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가 중학교 시절 장학금을 받게 되면서 미란 언니를 처음 만났다. 제가 선수로 들어갈 때 언니는 은퇴했고 훈련을 같이 받진 않았지만 여전히 언니, 동생 사이로 지낸다”고 전했다.

김수현은 이어 장미란에게 전화했다. 한유미는 김수현의 휴대폰을 받아들어 근황을 물었고, 대학교수로 활약 중인 장미란은 “본업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고 답했다.

장미란은 “최근에 이사도 했다. 나도 집은 있어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역도 후배들에게 “아픈데 없느냐”고 물은 뒤 “오늘 재미 있게 촬영 잘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라”고 말했다. 또 “잘하고 왔다. 수고 많이 했다”며 “아쉬웠거나 부족했다고 생각되는 건 앞으로 채우면 좋아질 것”이라고 조언을 건넸다.

이를 들은 김수현은 “학교 한 번 놀러가겠다. 사랑한다”며 애정을 표현했다

장미란은 “평소엔 전화 안 하다가 이럴 때만 전화하냐”라고 후배들을 타박하면서도 “꼭 학교에 놀러 와라. 다들 너무 고생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는언니 2’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