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이천수 전략 통했다..FC 불나방, '골때녀' 우승

김현식 입력 2021. 09. 23. 07:41

기사 도구 모음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가 FC 불나방의 우승을 이끌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불나방과 FC 국대 패밀리의 결승 후반전 경기가 그려졌다.

이로써 이천수와 FC 불나방은 파일럿 우승에 이어 정규 시즌에서도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2연패를 달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가 FC 불나방의 우승을 이끌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불나방과 FC 국대 패밀리의 결승 후반전 경기가 그려졌다.

FC 불나방 감독 이천수는 양팀이 1대 1로 맞선 상황에서 작전 타임을 요청했다. 이천수는 “여러분은 작은 축구인이다”라는 울림 있는 말로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작전 타임 이후 FC 불나방 선수들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후 상대의 땅볼 패스를 끊으라는 이천수의 지시를 정확히 따른 서동주가 득점에 성공하면서 FC 불나방이 2대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천수와 FC 불나방은 파일럿 우승에 이어 정규 시즌에서도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2연패를 달성했다.

이천수는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감독의 면모는 물론, FC 국대 패밀리 소속으로 뛴 아내 심하은을 챙기는 사랑꾼 면모까지 드러내며 만점 활약을 보여줬다는 평이다.

다음주 방송되는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올스타전이 펼쳐진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