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한전 전기요금 인상.. 4인가구 월 최대 1050원 오른다

송기영 기자 입력 2021. 09. 23. 08:29 수정 2021. 09. 23. 10:14

기사 도구 모음

정부와 한국전력(015760)이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하는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했다.

전기요금이 오른 것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4인 가구의 전기요금은 매달 최대 1050원 오른다.

정부가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한 것은 연료비 급등과 한전의 대규모 적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와 한국전력(015760)이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하는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했다. 전기요금이 오른 것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정부와 한전은 4분기(10~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kWh당 3원 인상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4인 가구의 전기요금은 매달 최대 1050원 오른다. 전기료 인상에 따라 다른 공공요금을 비롯해 물가상승 압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전기요금 고지서.

정부는 올해부터 전기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를 전기요금에 3개월 단위로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이후 지난 1분기 전기요금은 kWh당 3.0원 내렸다. 이후 연료비는 계속 상승했으나 물가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2분기와 3분기는 연속으로 전기요금을 동결했다. 정부가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한 것은 연료비 급등과 한전의 대규모 적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전에 따르면 직전 3개월간(3∼5월) 세후 기준 유연탄 가격은 ㎏당 평균 151.13원, 액화천연가스(LNG)는 601.54원, BC유는 574.40원으로 3분기 때보다 크게 올랐다. 한전은 연료비 단가가 kWh당 10.8원으로 올랐지만 조정폭은 3원으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전의 ‘2021~2025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올해 한전의 영업손실 규모는 3조8492억원(발전 자회사 포함 연결 기준)에 달할 전망이다. 발전 자회사의 실적을 뺀 한전의 적자 규모는 4조3845억원이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적자다. 지금까지 한전의 역대 최대 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연결 기준 2조7981억원)이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