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4분기 전기요금 8년 만에 인상..4인 가구 월 최대 1,050원 ↑

이지은 입력 2021. 09. 23. 08:51 수정 2021. 09. 23. 09:51

기사 도구 모음

다음 달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이 8년 만에 인상됩니다.

정부와 한전은 앞서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지만, 1분기에는 전기요금을 kWh당 3원 내렸고 2, 3분기에도 물가 안정을 이유로 동결했습니다.

하지만 연료비가 급등하고 한전 등 에너지 공기업들의 올해 적자가 4조 원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인상을 더는 미루지 못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 달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이 8년 만에 인상됩니다.

정부와 한국전력은 4분기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kWh(킬로와트시)당 0.0원으로 책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Wh당 -3원이었던 1, 2, 3분기보다 3원 오른 것으로, 이로써 전기요금은 지난해 수준으로 돌아가게 됐습니다.

요금 인상에 따라 월 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4인 가구의 전기료는 매달 최대 천50원 오릅니다.

정부와 한전은 앞서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지만, 1분기에는 전기요금을 kWh당 3원 내렸고 2, 3분기에도 물가 안정을 이유로 동결했습니다.

하지만 연료비가 급등하고 한전 등 에너지 공기업들의 올해 적자가 4조 원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인상을 더는 미루지 못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연속 2%대를 기록한 가운데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다른 공공요금 등 물가상승 압력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