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박수현 靑수석 "文대통령 종전제안은 '한반도 비핵화' 출발점"

이정현 입력 2021. 09. 23. 08:54

기사 도구 모음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3일 "북한이 대화의 테이블에 나오면 (종전선언)문제는 언제든지 함께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방송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진행한 전화 인터뷰 중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국제 사회에 제안한 데에 "종전선언이라는 것은 정치적이고 상징적인 행위이며 여건만 되면 당연히 할 수 있는 (한반도 평화의)큰 징검다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전화인터뷰
"정치적이고 상징적인 행위, 北美 대화 마련되면 충분히 추진"
"남은 임기 관계없이 문재인 정부에 주어진 역사적 소명"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3일 “북한이 대화의 테이블에 나오면 (종전선언)문제는 언제든지 함께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방송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진행한 전화 인터뷰 중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국제 사회에 제안한 데에 “종전선언이라는 것은 정치적이고 상징적인 행위이며 여건만 되면 당연히 할 수 있는 (한반도 평화의)큰 징검다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은 “남북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에 이르는 길은 어느 누구도 쉽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임기가 얼마 남았든지 간에 관계없이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소명을 따박따박 해 나가는 것이 국민께서 문재인 정부에 국가의 권력을 위임해 주신 일을 하는 것”이라 했다.

이어 종전선언과 관련해 “정치적인 상징적 행위”라며 “북한과 미국 당사자 간에 비핵화에 이를 수 있는 첫 단계 신뢰의 구축”이라 강조했다.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 진전에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박 수석은 “북한도 종전선언을 함께 추진해 가기로 합의한 만큼 대화의 계기만 마련되면 충분히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 전망했다. 이날 미 국무부 대변인이 종전선언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에 열린 자세를 가지고 있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에도 의미를 부여했다.

박 수석은 남북간 대화채널 가동 여부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전쟁시에도 대화의 채널은 열려 있듯이 (한반도 평화)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당사자들이 끊임없이 대화의 채널을 열어놓고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도 답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을 계기로 남북 정상이 재회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예측을 삼갔다. 박 수석은 “언론이 하고 있는 여러 분석이 다 가능성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여러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한반도 평화, 비핵화, 또 동북아 평화 문제들이 잘 해결되기 바라는 마음”이라 말했다.

한편 박 수석은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중심으로 불거진 대장동 개발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침묵하는 데에 “그걸 왜 청와대에 묻나”라며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지만 청와대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있으며 청와대와 대통령을 정치와 정당과 정치인의 유불리에 따라서 대선판으로 끌어들이는 것을 중단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정현 (seij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