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특징주]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 진단키트 美 공급 소식에 강세

지연진 입력 2021. 09. 23. 10:10

기사 도구 모음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를 미국 국방부에 공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 계열사들과 함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앞서 셀트리온이 이날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Celltrion DiaTrustTM COVID-19 Ag Rapid Test)'를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를 통해 미국내 공급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를 미국 국방부에 공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 계열사들과 함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은 이날 오전 10시06분 기준 전일대비 2.90%(8000원) 오른 28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셀트리온제약은 4.69% 뛰었고,셀트리온헬스케어도 2.04%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앞서 셀트리온이 이날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Celltrion DiaTrustTM COVID-19 Ag Rapid Test)'를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를 통해 미국내 공급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는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efense Logistics Agency, DLA)이 진행하는 구매사업에서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돼 빠르면 다음 달 1일부터 군시설, 요양원, 지역검사소, 주요 시설물 등 미국내 2만5000개 지정 조달처로 디아트러스트 항원 신속진단키트의 주(週)단위 공급을 시작한다.

계약기간은 내년 9월 16일까지로 계약금액은 상황에 따라 최대 7382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이는 이번에 선정된 공급업체 중 가장 큰 규모다. 여러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한 미 국방부 대규모 조달사업에서 한국 기업이 최대 규모로 계약을 따낸 사례는 매우 드물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