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특징주]8년 만의 전기요금 인상..유틸리티株 '상승'

고준혁 입력 2021. 09. 23. 10:4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8년 만에 전기요금을 올리면서 장초반 관련주들이 소폭 상승하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한국전력(015760)은 전 거래일 0.82% 상승 중이다.

정부와 한국전력은 이날 오전 8시, 10월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을 2013년 11월 이후 8년만에 kWh당 3.0원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말 원가연계형 전기요금체계가 도입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 악화로 전기 요금은 원료 상승분을 반영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정부가 8년 만에 전기요금을 올리면서 장초반 관련주들이 소폭 상승하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한국전력(015760)은 전 거래일 0.82% 상승 중이다. 이날 최고 4% 넘게 상승했으나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 폭을 줄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서울가스(017390)(2.06%), 경동도시가스(267290)(1.86%), 한국가스공사(036460)(1.20%) 등도 상승하고 있다.

정부와 한국전력은 이날 오전 8시, 10월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을 2013년 11월 이후 8년만에 kWh당 3.0원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1분기 kWh당 3.0원 인하한 것을 원래대로 복구해 올해 적용되는 최종 연료 조정단가는 kWh당 0.0원으로 확정됐다.

지난해 말 원가연계형 전기요금체계가 도입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 악화로 전기 요금은 원료 상승분을 반영하지 않았다. 이번 요금 인상은 해당 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신호를 시장에 알린 것으로 풀이되면서 주가에 긍정적일 거란 평가가 나온다.

다만 요금 인상 폭이 작아 이익 개선에 크게 작용하지 않을 거란 분석도 나온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 전기요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kWh당 7.37원의 추가 인상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급등한 석탄가격, 유가, 환율 등이 실제 적용되는 2022년 1분기에는 kWh당 20원 이상 추가적인 인상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고로 최대 인상 가능한 전기요금은 kWh당 분기에는 최대 3.0원, 연간 최대 5.0원”이라고 덧붙였다.

고준혁 (kotae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