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인영 "남북 평화지대 합의, DMZ '벽' 허물어지고 있어"

김미경 입력 2021. 09. 23. 10:47 수정 2021. 09. 23. 10:51

기사 도구 모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평양공동선언 3주년(2018년 9월19일) 계기에 비무장지대(DMZ)에 평화통일문화공간이 조성된 것과 관련, 남과 북이 자유롭게 교류하는 창조의 플랫폼으로 발전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평화통일 문화공간이 판문점, DMZ 평화의 길 등과 함께 누구나 꼭 한 번 방문해야 할 명소, 남북 여러 예술인이 서로 영감을 얻고 새로운 예술을 탄생시키는 창조 플랫폼으로도 발전해 나가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일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개관 전시 축사
평양공동선언 3돌 계기 DMZ 문화공간 재탄생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평양공동선언 3주년(2018년 9월19일) 계기에 비무장지대(DMZ)에 평화통일문화공간이 조성된 것과 관련, 남과 북이 자유롭게 교류하는 창조의 플랫폼으로 발전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23일 DMZ평화통일 문화공간 개관 전시 영상 축사를 통해 “DMZ의 보이지 않는 벽은 서서히 허물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그는 “남북 정상은 3년 전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을 통해 DMZ를 평화지대로 만드는 데 합의했다”며 “그 실천적 조치로 남북이 각각 GP 11개를 철거하고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등에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DMZ에 대해 역설적 공간이라고 했다. 그는 “DMZ은 남북의 병사가 서로 총구를 겨누는 대립의 공간이면서도 출입사무소를 통해 남북 주민이 오갈 수 있는 연결의 공간”으로 역설적이라고 하면서도 “금단의 공간이었던 DMZ는 예술과 문화, 생태가 함께하는 평화통일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해 국민 품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평화통일 문화공간이 판문점, DMZ 평화의 길 등과 함께 누구나 꼭 한 번 방문해야 할 명소, 남북 여러 예술인이 서로 영감을 얻고 새로운 예술을 탄생시키는 창조 플랫폼으로도 발전해 나가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남북출입사무소는 판문점·평양 공동선언 3주년 계기에 남북 정상 합의인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실천을 위해 올 1월부터 동서 남북출입사무소, 파주 철거 GP 등을 활용해 문화예술공간 조성 사업을 진행해 왔다. 이의 일환으로 오는 11월 15일까지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개관 전시인 ‘2021 DMZ Art & Peace Platform’를 진행 중이다.

김미경 (midor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