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50대 극단 선택 '직장 내 괴롭힘' 주장..KT, 노동청 조사 의뢰

권남기 입력 2021. 09. 23. 11:09

기사 도구 모음

KT 50대 직원이 자신보다 나이 어린 팀장의 지속적인 괴롭힘 끝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50대인 자신의 아버지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아들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청원인은 유서 내용을 토대로 올해 6월쯤 나이 어린 팀장이 새로 부임했는데 아버지에게 인격 모독 발언을 하고 아주 오래전 일을 들춰내 직원들에게 뒷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 50대 직원이 자신보다 나이 어린 팀장의 지속적인 괴롭힘 끝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50대인 자신의 아버지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아들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청원인은 유서 내용을 토대로 올해 6월쯤 나이 어린 팀장이 새로 부임했는데 아버지에게 인격 모독 발언을 하고 아주 오래전 일을 들춰내 직원들에게 뒷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KT는 자체 조사를 하는 동시에 고용노동청에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