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빨라진 美 금리인상 시계..한은 추가인상 재촉하나

입력 2021. 09. 23. 11:13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여기에 중국 부동산 업체 헝다그룹(에버그란데)이 대규모 부채 누증에 따른 파산 위기를 맞게 되면서 전세계가 코로나19 이후 지속된 완화적 통화정책에 대한 경계감을 높이고 있다.

앞으로 한 명이 위원만 내년 금리 인상으로 선회할 경우 내년 정책금리 중간값 자체가 한 차례 인상으로 조정된다.

미국의 테이퍼링 및 정책금리 인상 등 돈줄 조이기 기조는 안전자산인 달러의 가치를 높이고 신흥국 통화의 절하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2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여기에 중국 부동산 업체 헝다그룹(에버그란데)이 대규모 부채 누증에 따른 파산 위기를 맞게 되면서 전세계가 코로나19 이후 지속된 완화적 통화정책에 대한 경계감을 높이고 있다. 금리와 환율 등 미·중에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우리나라로선 지난달 첫 발을 내딘 금리인상 추진에 박차를 가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21~22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통해 정책금리를 현 수준(0.00~0.25%)에서 동결하고 자산매입 규모(매월 1200억달러)를 유지하는 등 기존의 완화적 정책기조를 유지했지만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 이르면 다음 회의에서 결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연내 테이퍼링은 어느 정도 예상된 부분이었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예상 테이퍼링 종료 시점을 내년 중반경으로 못 박은 것은 당초 관측보다 빨라졌단 평가가 나왔다. 또 연준 위원들의 정책금리 기대를 보여주는 점도표에선 내년과 내후년 금리 인상을 예상한 참석자가 늘고 인상 횟수도 상향됐다.

2022년 금리 인상은 예상한 참석자는 종전 7명에서 9명으로 늘었고, 2023년 인상은 13명에서 17명으로 확대됐다. 앞으로 한 명이 위원만 내년 금리 인상으로 선회할 경우 내년 정책금리 중간값 자체가 한 차례 인상으로 조정된다.

JP모건은 23일 “파월 의장이 테이퍼링 종료시점을 내년 중반경으로 언급한 점은 예상보다 빠르다”며 “매 회의시 감축규모가 150억달러를 상회하거나 감축 주기를 매월로 하겠단 의미로 보여 어느 경우라도 정책결정문상 표현보다 매파적”이라고 밝혔다.

씨티그룹 역시 “예상보다 크게 상향조정된 점도표는 연준의 금리인상에 대한 확신이 커졌음을 보여준다”며 “연준의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다소 상승한 것으로 보이고 11월 테이퍼링 발표와 실시를 동시에 단행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의 테이퍼링 및 정책금리 인상 등 돈줄 조이기 기조는 안전자산인 달러의 가치를 높이고 신흥국 통화의 절하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헝다그룹 위기로 중국의 위안화 가치가 하락할 경우 이와 동반 흐름을 보이는 원화도 함께 하방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원화가치 하락은 수입물가를 높여 인플레이션 압력을 키우게 되고 이에 부담을 느낀 통화당국은 금리인상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밖에 없다. 또 미국이 금리 인상기에 본격 돌입할 경우 자본 유출에 대비, 금리를 더 빨리 높여 금리차 여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한국은행은 연내 두 차례(10월, 11월)의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앞두고 있다. 지난달 금리 인상 테이프를 끊은 한은은 다음달 한 차례 쉬어간 뒤 11월 추가 인상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미·중 여건 고려시 이에 대한 일정이 내달로 당겨지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편, 일각에선 연준이 기대 물가가 제어 수준으로 조정될 경우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늦춰질 수 있단 관측도 나온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연준의 점도표 상향은 물가 상승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함으로써 장기 기대인플레이션을 통제하려는 시도로 판단된다”며 “장기 기대인플레이션이 잔정적으로 유지된다면 연준 입장에선 역설적으로 실제 금리인상의 필요성이 약화된다”고 말했다.

gi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