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한미일·한미 외교장관 연쇄 회담..비핵화·창의적 대북 관여 논의

박재우 기자 입력 2021. 09. 23. 11:25

기사 도구 모음

유엔총회 계기로 한미일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이 22일(현지시간) 개최됐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수행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장관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블링컨 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국무부 발표엔 "공급망 확보 도전 대처"..中 견제
22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제76차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금준혁 기자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유엔총회 계기로 한미일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이 22일(현지시간) 개최됐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수행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장관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블링컨 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정 장관은 두 회담에서 이들과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관련 등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는 지난 5월 런던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 계기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에 이어 4개월여 만에 개최됐다. 아울러 한미 외교장관회담은 바이든 행정부 들어 4번째 회담이다.

한미일 장관회담에서 이들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북핵 문제 관련해 그동안 3국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하였으며,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 장관회담에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대화의 시급성에 공감하였으며, 창의적이고 다양한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최근 북한은 순항미사일, 탄도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를 다시 시작하고 영변 핵시설 재가동 움직임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3국 외교장관은 심도 깊은 논의를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미 국무부도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소식을 알리며 블링컨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는 데 있어 한국, 일본과의 지속적인 협의와 협력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후위기 퇴치와 '공급망 확보'와 같은 긴급한 세계적 도전에 대처하기 위한 논의도 포함됐다며 '중국 견제'에 대해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jaewo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