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다 뛰는 물가..전기료도 뛰고 우유마저 올랐다

박형윤 기자 입력 2021. 09. 23. 11:34 수정 2021. 09. 23. 12:21

기사 도구 모음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우유제품 가격을 5.4% 인상한다고 밝혔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그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 비용 및 고품질의 우유 공급을 위한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됐다"며 "지난 8월부터 인상된 원유가격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여건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업계 1위인 서울우유의 가격 인상에 따라 우유 업계의 가격 인상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우유
[서울경제]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우유제품 가격을 5.4%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우유의 흰 우유 1리터 기준 제품 가격이 대형마트 기준 2,500원 중반이었던 우유 가격이 2,700원 전후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우유협동조합 관계자는 23일 “원유가격 인상으로 인해 우유제품의 가격을 오는 1일부터 인상한다”고 밝혔다. 원유가격은 올해 8월 1일부로 21원 인상됐다.

서울우유의 가격 인상은 지난 2018년 이후 3년 만이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그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 비용 및 고품질의 우유 공급을 위한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됐다”며 “지난 8월부터 인상된 원유가격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여건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업계 1위인 서울우유의 가격 인상에 따라 우유 업계의 가격 인상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유업계 관계자는 “통상 서울우유가 먼저 올리면 후발 주자인 매일유업과 남양유업 등이 따라가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우유 가격이 인상되면 우유를 주 원료로 사용하는 베이커리와 아이스크림 등 식품 업계 전반으로 물가 상승이 이어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이미 밀가루 가격 상승 등으로 베이커리 업계 등이 상반기에 제품 가격을 올렸다”며 “우유 가격이 오른데다 최근 최저임금까지 또 다시 인상되면서 하반기에 또 한번 가격을 올릴 가능성도 남아있다”고 내다봤다.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