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북한 도발'이 종전선언의 최대 변수

양낙규 입력 2021. 09. 23. 11:39 수정 2021. 09. 24. 06:4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 추진을 제안하고 미국이 이에 긍정적 입장을 내놓은 가운데, 이 논의가 구체화될지 가늠할 단기적 변수로 북한의 도발 여부가 떠오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언급 이튿날인 22일(미국 시간) 미국 국방부는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북한과의 관여를 모색하고 있고,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 추진을 제안하고 미국이 이에 긍정적 입장을 내놓은 가운데, 이 논의가 구체화될지 가늠할 단기적 변수로 북한의 도발 여부가 떠오르고 있다.

당장 북한은 오는 28일과 내달 10일 국내 주요 행사를 앞두고 있어 이를 기점으로 모종의 도발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언급 이튿날인 22일(미국 시간) 미국 국방부는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북한과의 관여를 모색하고 있고,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 열려 있다"고 밝혔다.

눈여겨봐야 할 대목은 미측의 공식 입장이 백악관이나 국무부가 아닌 국방부에서 나왔다는 점이다. 이를 두고 ‘실효성을 장담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앞선 지난 3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종전선언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은 물론, 미국의 안보에 대한 자체 평가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도발을 이어갈 경우 종전선언 자체를 논의할 수 없다는 뜻이다.

같은 날 오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3자회담에서도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날 블링컨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3자회담을 한 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내놓은 종전선언 제안과 북한의 핵·미사일 움직임에 대한 논의도 있었느냐는 물음에 대해 "물론 (그렇다)"이라고 답했다.

종전선언 관련 논의를 한·미·일 3자 협의에서 한 것인지, 블링컨 장관과의 양자 회담에서 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미국과 의견을 교환한 셈이다.

한편 북한이나 중국이 문 대통령의 제안에 화답할 가능성은 열려있지만, 다가오는 주요 일정과 관련해 북한의 움직임이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28일 최고인민회의 또는 내달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6주년을 계기로 미사일 도발을 할 경우 문 대통령의 제안을 걷어차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최고인민회의에 직접 참석해 국방 전략을 공개할 경우 한반도의 긴장감은 다시 높아진다. 당 창건 76주년의 경우 이른바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이는 해)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도발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그러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무기를 언급할 경우도 문 대통령의 제안을 부정적으로 본다는 신호로 읽힐 수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