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단독]이재명 "부동산 투기에 나라 망한다"더니..최측근은 '내로남불'

김현아 기자 입력 2021. 09. 23. 11:40 수정 2021. 09. 23. 14:33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지사의 최측근인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전국 각지에 부동산을 보유하고, 페이퍼컴퍼니(서류상 회사)를 통해 자녀들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하려 한 것은 "부동산 불로소득 문제가 심화되면 나라가 망한다"고 했던 이 지사의 발언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로남불'의 전형이라는 지적이 23일 나온다.

법인을 통해 자녀들에게 '편법 증여'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그 외 지목이 '답'인 횡성 땅을 2015년 구매한 것을 두고도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한주, 부동산 투기 의혹

리앤파트너즈 서류상만 존재해

이한주 “실제 법인, 세금도 낸다”

“李지사 발언전 취득” 황당 해명

강원 횡성땅 농지법 위반 의혹도

김현아·성남=조재연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최측근인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전국 각지에 부동산을 보유하고, 페이퍼컴퍼니(서류상 회사)를 통해 자녀들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하려 한 것은 “부동산 불로소득 문제가 심화되면 나라가 망한다”고 했던 이 지사의 발언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로남불’의 전형이라는 지적이 23일 나온다. 2015년 구매한 1280평 가량(4245㎡)의 강원 횡성 땅에 대해서는 농지법 위반 의혹도 제기된다. 이 전 원장은 이 지사의 ‘다주택자 고위공직자 불이익’ 발언에 대해서는 “(자신이 취득한) 해당 부동산은 이 지사의 발언이 나오기 전에 취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23일 지난 3월 경기도보에 고시된 공직자재산등록사항공고에 따르면, 이 전 원장과 배우자, 장·차남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 및 강남구 청담 삼익아파트(재건축) 외 영등포 상가, 화성시 동탄 소재 근린생활시설(배우자), 남양주시 소재 자동차 관련시설(차남) 등을 보유하고 있다. 토지 역시 본인 명의 6필지(횡성, 양평, 영등포, 충남 천안), 배우자 2필지(양평), 차남 도로(남양주) 등 총 9개 필지다.

독특한 재산은 이 전 원장과 장·차남이 공통으로 소유하고 있는 주식회사 리앤파트너즈의 비상장 주식이다. 해당 법인 등기상 주소인 성남시 상가 2개 호수는 원래 이 전 원장 소유였지만 2017년 법인으로 넘겨졌다. 이 전 원장의 천안 소재 단독주택 역시 지난해 3월 법인으로 증여됐다. 법인을 통해 자녀들에게 ‘편법 증여’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현재 해당 호수에는 각각 병원과 학원이 입주해 있어, 서류상 회사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 전 원장은 문화일보 통화에서 “부동산 임대에서 나오는 임대료를 자녀들에게 정상적으로 나눠주기 위해 법인을 설립한 것”이라며 “(성남시 상가) 두 칸 합쳐 임대료가 500만 원 정도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증여세를 냈느냐는 질문에는 “한 푼도 내지 않았다. 증여세 안 내는 범위가 5000만 원이어서 4900만 원가량에 증여했다”고 답했다. 또 페이퍼컴퍼니 의혹에 대해서는 “리앤파트너즈의 ‘리’는 나고, ‘파트너즈’는 아들들이다. 정년퇴직하면서 경영 컨설팅을 하려고 만든 법인”이라며 “수입이 500만 원이 다인데, 다른 데 사무실을 내겠는가. 실제 법인으로서 자산을 소유하고, 세금을 내고 있다”고 했다.

그 외 지목이 ‘답’인 횡성 땅을 2015년 구매한 것을 두고도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다. 이 전 원장은 “낙향하면 살려니 싶어 사둔 거다. 농지인데 임야 같은 농지”라면서도 농지법 위반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았다. 이 전 원장은 “투기나 탈세는 없다”고 말했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