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문화일보

<포럼>주목되는 호남 민심과 親文 상관관계

기자 입력 2021. 09. 23. 11:4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에서 최대 승부처로 불리는 호남권 투표가 추석이던 지난 21일부터 시작됐다.

호남지역 투표 결과에 여론의 관심이 몰리는 이유는 권리당원이 20만 명에 이른다는 점, 이 지역은 민주당 경선의 향배를 결정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해왔다는 점 2가지다.

그보다는 호남지역의 투표 결과 이재명 후보의 누적득표율 50%가 깨지느냐 여부가 관전 포인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율 명지대 정치학과 교수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에서 최대 승부처로 불리는 호남권 투표가 추석이던 지난 21일부터 시작됐다. 광주·전남과 전북지역 투표 결과는 각각 25, 26일 발표된다. 호남지역 투표 결과에 여론의 관심이 몰리는 이유는 권리당원이 20만 명에 이른다는 점, 이 지역은 민주당 경선의 향배를 결정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해왔다는 점 2가지다.

또 하나의 이유를 들자면, 호남 민심은 친문(親文) 성향과는 일정 부분 거리가 있다는 점이다. 이는 지난 19대 대선과 20대 총선 당시를 떠올리면 쉽게 알 수 있다. 20대 총선에서는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이 호남지역을 휩쓸다시피 했고, 19대 대선 당시에는 문재인 후보가 호남에서 고전할 가능성이 컸기에 김정숙 여사가 호남에서 오랜 기간 상주하며 표를 호소했었다.

종합해 보면, 호남지역의 선택은 친문들의 정치 성향과는 일정 부분 다를 수 있고, 호남 민심은 이른바 ‘본선 경쟁력’ 즉 ‘될 수 있는 사람’을 밀어주는 성향이 매우 강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러니 여론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그런데 지난번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서도 봤듯이, 대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의 당심은 민심을 쫓아가는 양상을 보인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특히, ‘객관적 경쟁력’을 가장 중요한 지표로 삼는 호남지역의 성향으로 볼 때, ‘경쟁력’을 중심으로 판단하는 호남의 특성은 더욱 두드러질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호남지역의 선택이 중요한 것이다.

이번 호남지역 경선에서의 관전 포인트는, 이낙연 예비후보가 이재명 예비후보를 제치고 1등을 할 것인가 하는 부분은 아니다. 그보다는 호남지역의 투표 결과 이재명 후보의 누적득표율 50%가 깨지느냐 여부가 관전 포인트다. 만일 이재명 후보가 호남지역 경선에서도 1등을 하고 누적득표율 50%를 계속 넘게 되면, 그의 대세론이 유지됨을 확인하는 셈이고, 그 경우 서울과 수도권의 경선에서도 그는 상당히 유리한 입지를 점하게 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반대로 호남에서 50%가 깨지면, 결선 투표가 실시될 가능성이 짙어진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이 해결해야 할 한 가지 논란이 있다. 정세균 예비후보의 사퇴에 따른 ‘정세균 표(票)’의 무효화와 관련된 문제다. 정 후보의 득표를 무효화할 경우, 이재명 후보의 누적득표율은 51.41%에서 53.7%로 상승하고, 이낙연 후보는 31.08%에서 32.46%로 올라가게 된다. 그런데 이재명 후보의 과반 득표를 저지하려는 이낙연 후보로서는 51.41%와 53.7%의 차이는 상당히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후보가 투표 전에 사퇴했는데도 그 후보의 표가 나오면 그 표를 무효로 처리함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번의 경우, 정 후보에 대해 투표를 할 당시에는 분명 무효표가 아니었다. 그런데도 후보 사퇴로 인해 ‘사후 무효표’ 처리를 한다면, 이는 ‘해석에 의한 무효표’ 처리가 되는 셈이므로 논란의 여지가 있다. 현재 민주당 지도부는 이런 문제점을 인정하면서도, 민주당 특별당규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 규정’ 제59조를 들어 무효표 처리의 불가피성을 역설하고 있다. 이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불씨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어쨌든 이래저래 이번 민주당의 호남 경선이 대선 판도 전체에 미칠 영향은 상당할 것이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