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문화일보

<사설>'李지사 무죄' 권순일, 변호사 등록 없이 年 2億 석연찮다

기자 입력 2021. 09. 23. 11:50 수정 2021. 09. 23. 11:53

기사 도구 모음

권순일 전 대법관을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화천대유의 이성문 대표는 최근 "한 달에 1500만 원, 연봉으로 2억 원을 줬다"면서 "권 전 대법관이 자문료에 상응하는 일을 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권 전 대법관은 "전화 자문 정도만 응했고 사무실에 출근도 안 했다" "화천대유가 어디 투자했는지 전혀 알지 못했고 사업과 관련해 자문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순일 전 대법관을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당장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의 고문 자격으로 어떤 역할을 했는지, 거액의 자문료는 무엇에 대한 대가인지, 변호사법이나 공직자윤리법 위반 소지는 없는지 등 구체적 의문이 제기된 것이다.

화천대유의 이성문 대표는 최근 “한 달에 1500만 원, 연봉으로 2억 원을 줬다”면서 “권 전 대법관이 자문료에 상응하는 일을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대장지구 북측 송전탑 지하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셨고 사무실에 4번 정도 갔다”고도 했다. 그런데 권 전 대법관은 “전화 자문 정도만 응했고 사무실에 출근도 안 했다” “화천대유가 어디 투자했는지 전혀 알지 못했고 사업과 관련해 자문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너무 다른 발언은 석연찮은 것을 숨기려 하기 때문이라는 의문을 낳기에 충분하다.

권 전 대법관이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법률 자문을 하고 대가를 받았다면 변호사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 취업과 관련해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를 받은 기록도 없다고 한다. 자본금 10억 원 이상인 회사가 아니어서 그랬다고 하더라도 의문이 완전히 해소되진 않는다. 그러지 않아도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7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거법 위반 사건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을 주도했다고 한다. 야당 측에서 사후수뢰죄를 의심하는 배경이다. 권 전 대법관이 결백하다면, 스스로를 위해서라도 진상 규명과 수사를 자처하는 게 전직 대법관으로서 올바른 자세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