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통일부 "남북미중 등 유관국과 협력해 '종전선언' 노력"

박재우 기자 입력 2021. 09. 23. 11:52

기사 도구 모음

통일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밝힌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앞으로 한미간 공조와 남북간, 남북미중 간 등 유관국들과 협력을 통해 종전선언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제76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전선언, 모멘텀 될 수 있다고 생각"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뉴스1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통일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밝힌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앞으로 한미간 공조와 남북간, 남북미중 간 등 유관국들과 협력을 통해 종전선언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23일 기자들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제76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종전선언은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를 통해 3번째 언급한 것"이라며 "또 이는 판문점선언(2018), 10.4선언(2007)에서 남북이 합의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통일부의 기본 입장은) 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체제를 공고한 평화체제로 바꿔나가겠다는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종전선언이 굉장히 유효한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가는 신뢰구축 조치이자 출발점으로 정치적·상징적·실용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jaewo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